• 여백
    여백
  • 여백
HOME Entertainment 화보
[화보] 정유미, 작품만큼 다양한 얼굴을 드러내며
채이슬 기자 | 승인 2021.05.03 12:33
▲ 배우 정유미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더블유 코리아 제공

[베프리포트=채이슬 기자] 배우 정유미가 화보를 통해 다양한 얼굴을 선보였다.

정유미는 패션 매거진 ‘더블유 코리아’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그동안 많은 작품 속에서 늘 새로운 얼굴로 대중들과 마주했던 정유미는 이번 화보에서도 또 다른 매력을 담은 얼굴을 드러냈다.

불어오는 바람에 자연스레 흩날리는 헤어스타일로 무심하게 카메라를 응시할 때는 도회적인 시크함이, 레이스가 수놓아진 의상에서는 세련미 속에 특유의 사랑스러움이 듬뿍 묻어난다. 특히 오렌지를 턱에 괴고 두 눈을 지긋이 감은 정유미의 모습은 몽환적이면서도 자유를 만끽하는 평온한 무드를 완성시켜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 배우 정유미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더블유 코리아 제공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정유미의 내면에 간직한 생각도 들을 수 있었다. 지금껏 누군가에게 들은 피드백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에 대해 묻자 “막 데뷔했을 무렵 지인에게 전해 들은 말이 기억난다. 영화를 그만 둔 한 감독님이 나를 보고 다시 영화가 찍고 싶어졌다던 한마디. 그게 꼭 고백처럼 느껴졌다. 일하는 건, 연기는 늘 어렵다. 그땐 운이 좋아 정말 좋은 영화에 캐스팅됐다는 생각이 컸다. 그걸 들킬까 봐 겁이 났고, 그런 상태에서 들은 그 한마디에 엄청난 힘을 얻은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정유미는 무엇을 욕망하는 사람이냐는 물음에는 “변하는 것 같다. 다 가질 수도 없고. 무엇보다 규정하고 단정 짓는 것에 대한 경계가 생겼다. 작년 계속 비워내고 성찰하면서 나란 사람이 많이 변했다. 2007년 드라마 ‘케세라세라’를 하면서 내 안의 틀이 한 차례 확 깨졌다면, 작년이 그와 비슷하게 스스로 훌쩍 변화한 시기다. 모든 것은 늘 상대적이니까. 내 욕망을 들여다보기보단 실제적으로 경험하면서 오는 것들에 대해 더 많은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 배우 정유미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더블유 코리아 제공

또 “무엇에서 영감을 얻는지는 그때그때 다른 것 같다. 음악일 때도 있고, 밖에 나가 맛있는 것 먹을 때, 혹은 한 잔 기울일 때일 수도 있다. 나는 일상과 일이 똑같다고 생각한다. 배우로서의 나와 개인으로서의 나를 분리하지 않고, 그 모든 것이 나라고 생각해야 받아들이기 편한 것 같다. 그렇게 자연스럽게, 자유롭게 움직이면서 지내는 게 나한테는 어떤 영감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유미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더블유 코리아’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채이슬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37길 24-9 B02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1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