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Entertainment 문화·영화
‘미나리’ 윤여정,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영화제 여우조연상 수상... 韓 최초“오늘 제가 여기에 있는 것은 단지 조금 더 운이 좋았을 뿐” 감격 소감
김주현 기자 | 승인 2021.04.26 13:26
▲ 배우 윤여정이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이는 102년 한국 영화 역사상 최초이며, 아시아 배우로는 64년 만이다 / 사진: 후크엔터테인먼트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오늘 제가 여기에 있는 것은 단지 조금 더 운이 좋았을 뿐이에요.”

배우 윤여정이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 102년 한국 영화 역사의 한 획을 긋는 대업적을 세웠다.

영화 ‘미나리’의 순자 역을 연기한 윤여정이 한국 시간으로 26일(오늘) 오전 9시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영화제(이하 오스카)’에서 여우조연상을 획득했다. 102년 한국 영화 역사상 오스카에서 한국 배우가 연기상을 받는 것은 최초이며, 영어 대사가 아닌 연기로 오스카 연기상을 받는 여섯 번째 배우가 됐다. 또한 아시아 배우로는 1957년 영화 ‘사요나라’의 우메키 미요시 이후 64년 만에 두 번째 수상자라는 대기록을 이뤘다.

윤여정은 이날 시상자로 나선 미국 배우 브래드 피트가 여우조연상의 주인공으로 자신을 호명하자 기쁨 속에 무대에 올라 “브래드 피트, 드디어 우리 만났네요. 우리가 촬영할 땐 어디 계셨던 거예요? 만나서 정말 영광”이라며 ‘미나리’ 제작자이기도 한 브래드 피트에 대한 반가움을 드러냈다.

이어 “아시다시피 저는 한국에서 왔고 제 이름은 윤여정입니다. 유럽인들 대부분은 저를 ‘여영’이나 또는 ‘유정’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하지만 오늘만큼은 여러분 모두를 용서하겠어요”라고 재치 있게 운을 뗀 후 “저는 지구 반대편에 살아서 오스카 시상식은 TV로 보는 이벤트, TV 프로그램 같았는데 제가 직접 왔다니 믿기지 않네요”라고 감격을 표했다.

윤여정은 “저에게 투표해 주신 아카데미 회원분들에게 대단히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원더풀한 ‘미나리’ 가족들에게 감사를 전합니다. 스티븐 연, 정이삭, 한예리, 노엘 조, 앨런 김. 우리는 가족이 되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정이삭 감독이 없었다면 저는 오늘 밤 이 자리에 없었을 겁니다. 정이삭이 우리의 캡틴이었고 저의 감독이었습니다. 깊은 감사를 전합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 배우 윤여정이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영화제에서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이는 102년 한국 영화 역사상 최초이며, 아시아 배우로는 64년 만이다 / 사진: 후크엔터테인먼트 제공

아울러 윤여정은 함께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글렌 클로즈 등 다섯 배우에게도 영광을 표하며 “저는 경쟁을 싫어합니다. 제가 어떻게 글렌 클로즈를 이기겠어요? 저는 그녀의 영화를 수없이 많이 봤습니다. 5명 후보가 모두 각자 다른 영화에서의 수상자입니다. 우리는 각자 다른 역을 연기했잖아요. 우리끼리 경쟁할 순 없습니다. 오늘 제가 여기에 있는 것은 단지 조금 더 운이 좋았을 뿐이죠. 당신보다 조금 더 운이 좋았네요. 미국식 환대인가요? 한국 배우에 대한 손님맞이가 친절하네요.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겸손의 멘트도 잊지 않았다.

특히 윤여정은 “사랑하는 두 아들에게도 고맙다고 말하고 싶네요. 저를 일하게 만든 아이들이요. 사랑하는 아들들아, 이게 엄마가 열심히 일한 결과란다”라고 유머러스한 소감으로 좌중에 웃음을 선사했다.

마지막으로 윤여정은 1971년 스크린 데뷔작 ‘화녀’의 故 김기영 감독을 언급하며 “저는 이 상을 저의 첫 번째 감독님, 김기영에게 바치고 싶습니다. 아주 천재적인 분이셨고 제 데뷔작을 함께 했습니다. 살아계셨다면 아주 기뻐하셨을 거예요. 정말 진심으로 모두에게 감사드립니다”라고 강조했다.

오스카 수상을 포함해 영국 아카데미(BAFTA), 미국 배우 조합상(SAG), 미국 독립영화상 등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총 42관왕을 달성한 윤여정은 그동안 유머러스하고 권위를 벗어난, 재치 있는 소감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터. 오스카 수상 직후 밝힌 소감 역시 윤여정 특유의 위트가 묻어나는 소감으로 감동을 안기고 있다.

영화 ‘미나리’는 재미교포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실화를 담은 영화로, 미국 아칸소로 이민 온 한국 가족이 겪는 인생 이야기를 그렸다. 윤여정은 이 영화에서 제이콥(스티븐 연)과 모니카(한예리), 앤(노엘 케이트 조), 데이빗(앨런 김) 가족과 함께 살게 된 데이빗의 외할머니 순자 역을 맡았다. 윤여정만이 표현할 수 있는 순자 그대로를 연기하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 전 세계인들의 극찬을 얻고 있다.

한편, 1966년 TBC 3기 공채 탤런트로 배우를 시작한 윤여정은 1971년 영화 ‘화녀’로 스크린 데뷔 후 다양한 작품에서 열연했다. ‘사랑과 야망’, ‘사랑이 뭐길래’, ‘목욕탕집 남자들’, ‘넝쿨째 굴러온 당신’ 등 대중적으로 큰 인기를 끈 드라마는 물론 ‘돈의 맛’, ‘죽여주는 여자’, ‘여배우들’ 등 파격적인 변신이 돋보이는 영화와 ‘산나물 처녀’, ‘찬실이는 복도 많지’ 등의 독립 영화에서도 명불허전 연기력을 입증했다. 또 ‘꽃보다 누나’, ‘윤식당’, ‘윤스테이’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빛을 발하며 56년 연기 인생을 다채롭게 이끌어왔다.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윤여정은 그동안 올림픽 선수의 마음을 알 것 같다고 할 정도로 일명 오스카 레이스와 촬영을 병행하느라 강행군을 해왔다. 그런 윤여정을 보며 마음을 졸여왔다. 수상의 쾌거를 안아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기쁘다. 그간 함께 가슴 졸이며 응원을 아끼지 않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37길 24-9 B02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1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