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ootball 해외축구
[COPA] 칠레, 승부차기 끝에 아르헨티나 꺾고 2회 연속 우승1번 키커로 나선 메시 승부차기 실축해
최진수 기자 | 승인 2016.06.27 13:27
▲ 우승 확정 후 환호하는 칠레 선수들 / 사진: 코파 아메리카 공식 페이스북 캡처

[베프리포트=최진수 기자] 칠레가 다시 한 번 남미 최강임을 입증했다.

27일 오전 9시(한국시간) 미국 뉴욕에 위치한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에서 아르헨티나와 칠레의 2016 코파 아메리카 센테나리오 결승전이 열렸다. 승부차기까지 가는 치열한 혈투 끝에 우승컵을 들어 올린 팀은 '디펜딩 챔피언' 칠레였다. 설욕의 기회를 얻은 아르헨티나였지만 또다시 승부차기에서 무너지면서 준우승에 만족해야만 했다.

아르헨티나는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로메로가 골문을 지켰고 로호, 푸네스 모리, 오타멘디, 메르카도가 수비진을 구축했다. 중원에는 바네가, 마스체라노, 비글리아가 자리를 지켰다. 전방에는 디 마리아, 이과인, 메시가 출격했다.

칠레 역시 4-3-3 포메이션으로 맞불을 놨다. 골문은 브라보가 지켰고, 그 위에 보세주르, 하라, 메델, 이슬라가 백4를 형성했다. 중원에는 비달, 디아즈, 아랑기스가 자리했다. 전방에는 산체스, 바르가스, 푸엔살리다가 포진했다.

결승전답게 양 팀은 높은 전방 압박을 구사했다. 태클과 파울이 잦아지면서 경기는 초반부터 거친 양상을 보였다.

공격의 물꼬를 먼저 튼 건 아르헨티나였다. 전반 1분 바네가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옆으로 살짝 비껴갔다. 전반 20분 이과인이 수비수 메델의 트래핑 실수를 가로채 칩슛을 시도했지만 골대 옆을 살짝 스치면서 빗나가고 말았다.

전반 중반 이후 경기의 흐름을 바꾼 건 '퇴장'이었다. 전반 28분 메시의 진로를 방해한 디아즈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12분 후 아르헨티나 쪽에서도 퇴장자가 발생했다. 전반 40분 비달에게 태클을 가한 로호가 레드카드를 받고 경기장을 떠났다.

▲ 돌파 시도하는 메시 / 사진: 코파 아메리카 공식 페이스북 캡처

아르헨티나는 후반전에도 전반전과 비슷한 수준의 전방 압박을 유지했다. 반면 칠레는 아르헨티나 공격의 시발점인 메시를 봉쇄하는데 주력했다.

10명이 뛰게 된 양 팀의 경기는 점차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다. 후반 내내 이렇다 할 득점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결국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칠레 쪽에서 주도권을 잡고 공격을 전개했지만 아르헨티나의 밀집 수비에 막혀 슈팅 기회를 잡지 못했다. 연장 전반 8분 바르가스의 헤더와 9분 브라보 골키퍼의 선방에 막힌 아구에로의 헤더가 연장전 통틀어 양 팀의 가장 위협적인 공격이었다.

연장전에서도 승부를 내지 못한 두 팀은 지난 대회와 마찬가지로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1번 키커인 비달과 메시가 모두 실축하면서 승부는 미궁 속으로 빠졌다. 긴장감 속에 이어진 승부차기는 네 번째 키커에서 향방이 갈렸다. 아르헨티나의 4번 키커 비글리아가 브라보 골키퍼의 왼쪽을 노리는 슈팅을 시도했지만 방향을 정확히 읽어낸 브라보 골키퍼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5번 키커로 나선 실바가 침착하게 골망을 가르면서 칠레가 극적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 칠레의 5번 키커 프란체스코 실바가 승부차기 성공 후 환호하고 있다. / 사진: 코파 아메리카 공식 페이스북 캡처

칠레는 작년에 이어 '2회 연속' 코파 아메리카 우승이라는 대업을 달성했다. 코파 아메리카 창설 100주년 기념 대회였기에 그 의미는 더욱 크다. 반면 아르헨티나는 지난 대회에 이어 칠레에게 다시 한 번 승부차기에서 패하면서 우승 문턱에서 좌절하고 말았다. 1번 키커로 나서서 실축한 메시는 패배가 확정된 후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바티스투타의 A매치 득점 기록을 경신한 대회였지만 이번에도 조국에게 우승 트로피를 안겨주진 못했다.

최진수 기자  jinyel9494@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37길 24-9 B02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1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