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Entertainment 방송·연예
'육룡이 나르샤' 변요한에게 반할 수밖에 없던 60분! 액션+드라마 "올킬했다 전해라"'끝장 액션'부터 '과거 청산' 눈물까지..변요한으로 꽉 찬 60분!
김주현 기자 | 승인 2015.12.29 20:56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SBS 창사 25주년 특별기획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연출 신경수|극본 김영현, 박상연)의 변요한이 일촉즉발의 긴장감과 핏빛 액션, 과거의 족쇄를 끊고 난 후 애달픈 "미안해" 한 마디까지, '변요한으로 꽉 찬 60분'을 완성. 반할 수밖에 없는 몰입감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어제 방송된 <육룡이 나르샤>는 시작부터 변요한이 만들어낸 긴장감으로 가득했다. 도화전 연회에서 어릴 적 고향과 친구까지, 모든 것을 망가뜨려 자신을 한 번 죽게 만들었던 원수 대근(허준석 역)과 마주친 것. 가까스로 분노를 억누르며 주먹을 부들부들 떠는 변요한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가슴 졸이며 손에 땀을 쥐었다.

이어 시작된 '피의 연회'에서도 변요한표 액션은 시청자들의 숨을 멎게 만들었다. 맨몸으로 수십 명의 무장한 병사들과 맞서는 것은 물론, 수차례 화살과 검에 맞았음에도 온몸으로 버텨내며 이성계(천호진 분)를 지켜내는 이방지의 삼한제일검다운 정신력 또한 변요한의 눈빛에 담겼다. 양 손에 검 대신 횃불을 든 변요한의 모습은 애절하고 처절한 분노를 더욱 배가시켰고, 피칠갑을 한 채 영규(민성욱 분)에게 "살아서 돌아가자"며 웃어보이는 처연한 얼굴에 시청자들은 전율했다.

마침내 '피의 연회'가 끝난 후에도 변요한의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 온 몸에 상처를 입은 상태임에도 담을 넘어 도망치는 대근을 쫓은 이방지는 마침내 연희(정유미 분)와 함께 대근을 끝장내고 과거의 족쇄를 끊을 수 있었다. 스스로의 힘으로 자신과 연희를 괴롭히던 과거를 극복한 것. 이어 충격에 주저앉은 연희를 안아주며 "괜찮아, 끝났어"라며 "미안해"라 말하는 애달픈 눈물은 보는 이들마저 함께 눈물짓게 했다.

<육룡이 나르샤> 초반 화려한 액션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데 이어 첫사랑 연희와의 가슴 아픈 멜로, 그리고 동생 분이에 대한 애틋함까지 한 극에서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반하게 만든 변요한이 어제 방송에서는 액션과 드라마를 모두 완성. 특히 연희를 안아주며 건넨 "미안해"란 말은 과거의 아픔을 씻어내고 연희와 자신의 상처를 보듬는 한 마디였다. 진심이 묻어나는 대사에 아픔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눈빛을 더한 변요한의 애절한 감정 연기는 보는 이들의 감성까지 자극하며 극에 대한 시청자들의 몰입도까지 배가시켰다.

이처럼 시작부터 끝까지 변요한이 만들어낸 긴장감과 액션, 처절함과 애달픔으로 가득 찬 60분에 시청자들은 "오늘 변요한 때문에 한 시간 동안 숨 못쉼", "오늘 진짜 레전드화..시간 가는 줄 모르고 집중했다", "변요한 눈빛연기 몰입도 최고, 영화 찍으세요?", "나만 숨 못쉰 게 아니네..내가 칼 맞는 기분이었음" 등 폭발적인 반응을 이어가기도 했다.

한편, 스스로 과거를 극복한 이방지가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지 더욱더 기대가 모이고 있는 <육룡이 나르샤>는 매주 월, 화 밤 10시 SBS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 제공: 사람엔터테인먼트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37길 24-9 B02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1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