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Entertainment 방송·연예
‘달이 뜨는 강’ 측 “‘학교폭력 인정·하차’ 지수 소속사 상대로 손배소 제기” (공식입장)“키이스트 측 비협조로 부득이하게 소 제기, 지금도 엄청난 손해”
김주현 기자 | 승인 2021.04.02 12:58
▲ '달이 뜨는 강' 제작사 빅토리콘텐츠가 학교폭력 의혹을 인정하고 하차한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냈다 / 사진: KBS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제작사 빅토리콘텐츠가 배우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키이스트가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였다는 것.

2일(오늘) 빅토리콘텐츠 측은 언론사에 보낸 공문에서 “이 사건 소는 키이스트 소속 배우인 지수의 학교폭력과 관련된 것”이라며 “지수의 끔찍한 행위들이 제보된 시점은 ‘달이 뜨는 강’ 촬영이 거의 끝나는 시기였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가 교체되면서 해당 장면들을 전면 재촬영 할 수밖에 없었다. 당사로서는 제작비가 엄청나게 투입된 대작인데다가 재촬영까지 진행되어 추가 비용 손해가 막심하였으나, 완성된 작품을 시청자에게 보여드리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1회부터 6회까지의 분량을 전면적으로 재촬영하는 결심을 했다. 이는 시청자들과의 약속이며 한류의 붐을 단지 한 명의 학교폭력 가해자 때문에 망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빅토리콘텐츠는 “시청률 저하, 해외고객 클레임 제기, 기대 매출 감소, 회사 이미지 손상 등 상당 기간 장래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엄청난 손해배상을 조속히 회복하고 드라마 제작에 전념하기 위하여 키이스트와의 협의를 성실히 진행하고자 했으나, 키이스트 측의 비협조로 인해 부득이하게 소를 제기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앞서 지수는 자신의 학교폭력 가해 의혹을 인정하고 ‘달이 뜨는 강’ 온달 역에서 물러났다. 빈자리는 나인우가 채웠다. 지수는 “과거에 대한 죄책감이 늘 존재했고 돌이키기엔 너무 늦은 후회가 제게는 늘 큰 불안함으로 다가왔다”며 “연기자로 활동하는 저의 모습을 보며 긴 시간 동안 고통받으셨을 분들께 깊이 사죄하고 평생 씻지 못할 저의 과거를 반성하고 속죄하며 뉘우치겠다”고 사과했다.

키이스트 측 역시 “엄중한 사안인 만큼 지수는 배우로서 계획된 모든 활동을 즉각 중단하고 통렬한 반성의 시간을 가질 것”이라며 “다시 한번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 '달이 뜨는 강' 제작사 빅토리콘텐츠가 학교폭력 의혹을 인정하고 하차한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냈다 / 사진: KBS 제공

이하는 공식입장 전문이다.

당사는 2021. 4. 1 자로 ㈜키이스트(이하 “키이스트”)를 상대로 저희 손해액의 일부를 청구하는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이하 “이 사건 소”)하였습니다.

많은 분들께서 잘 아시는 바와 같이 이 사건 소는 키이스트 소속 배우인 김지수(예명: 지수; 이하 “지수”)의 학교폭력과 관련된 것입니다. 키이스트 및 지수는 당사와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이하 “달뜨강”)에 출연하기로 하는 배우 출연 계약을 체결하고 드라마 촬영을 진행하고 있었으며, 드라마는 2021. 2. 15.부터 KBS2에서 방영되면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2021. 3.초 경 지수가 학교폭력을 행사하였다는 제보들이 여기저기서 나오기 시작하였습니다. 그 내용도 단순한 학생들 간의 싸움 수준이 아니라 금품갈취, 대리시험 뿐만 아니라 성(性)범죄에 해당하는 수준의,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정도의 끔찍한 행위들이었습니다. 키이스트 및 지수 측은 이러한 비행 사실을 인정하고, 모든 활동을 즉각 중단하기로 하였으며, 달뜨강에서도 하차하기로 하였습니다. (이는 MBC ‘실화탐사대’에도 나온 내용입니다.)

달뜨강은 사전 제작으로 진행되어 학폭 논란이 있던 시점은 거의 촬영이 끝나는 시기였습니다. 그러나 배우가 교체되면서 해당 장면들을 전면 재촬영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당사로서는 제작비가 엄청나게 투입된 대작인데다가 재촬영까지 진행되어 추가적인 비용 손해가 막심하였으나, 완성된 하나의 작품을 시청자에게 보여드리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1회부터 6회까지의 분량을 전면적으로 재촬영하는 엄청난 결심을 하였습니다. 이는 국내 시청자들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시청자들과의 약속이며 한류의 붐을 단지 한 명의 학교폭력 가해자 때문에 망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당사는 재촬영으로 인한 각종 스태프 비용, 장소 및 장비 사용료, 출연료, 미술비 등의 직접 손해를 입었으며, 그 밖에도 시청률 저하, 해외고객 클레임 제기, 기대 매출 감소, 회사 이미지 손상 등 상당 기간 장래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엄청난 손해가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당사는 이러한 손해배상을 조속히 회복하고 좋은 드라마 제작에 다시 전념하기 위하여 키이스트 측과 손해배상에 대한 협의를 성실히 진행하고자 하였으나, 키이스트 측의 비협조로 인하여 부득이하게 이 사건 소를 제기하게 되었습니다.

당사는 최대한 신속하게 이 사건 소송 및 피해보상을 마무리하고자 하며, 앞으로도 전세계 방송국 및 시청자들이 건강하고 건전한 프로그램을 시청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하고자 합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37길 24-9 B02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1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