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Entertainment 인터뷰
[BF TALK] 마이스트 “민호 입대 아쉽지만 건우가 그 빈자리 훌륭하게 채웠죠”② (인터뷰)건우 “오히려 랩 파트 많았어도 좋았을 것”
김주현 기자 | 승인 2021.03.18 10:36
▲ 마이스트가 첫 번째 싱글앨범 'THE GLOW : ILLUSION' 발매를 기념해 베프리포트와 만났다 / 사진: 마이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신인 보이그룹 마이스트가 민호의 빈자리를 언급했다.

마이스트는 지난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베프리포트와 만나 컴백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마이스트는 16일 오후 6시 첫 번째 싱글앨범 ‘THE GLOW : Illusion(더 글로우 : 일루전)’의 타이틀곡 ‘별이 쏟아진다(*DAZZLE)’를 발매했다.

민호는 컴백에 앞서 국방의 의무를 다하러 떠났다. 따라서 우진, 준태, 원철, 건우 등 총 4인조로 컴백 활동에 돌입하게 됐다.

이날 우진은 “국가의 부름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상황이 생겼다. 민호 형도 ‘별이 쏟아진다’를 좋아해서 아쉬운 마음이 있다”며 “그래도 건우가 랩 파트를 도맡아 하면서 조금은 그 빈자리를 채웠다고 생각한다. 랩을 훌륭하게 소화했다”고 밝혔다.

이에 건우는 “평소에도 랩을 굉장히 좋아한다. 팀 내 리드보컬이지만 힙합 프로그램도 자주 찾아보고 영상도 즐겨 봐서 큰 거부감이 없었다. 오히려 랩 파트가 더 많았어도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준태는 “민호가 군대에서 ‘별이 쏟아진다’로 컴백하게 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안 그래도 연락을 한 번 했었는데, 다른 말 없이 ‘와...’라고 하더라. 함께 활동하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 대신 맏형 자리를 제가 맡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별이 쏟아진다(*DAZZLE)’는 환상적이고 황홀한 빛에 끌려 호기심을 가지게 된 멤버들의 새로운 세계로 가는 여정을 담은 신비롭고 몽환적인 트랙이다. 우진이 프로듀싱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37길 24-9 B02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1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