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Entertainment 화보
[화보] 염혜란, 한편의 누아르 영화처럼
채이슬 기자 | 승인 2021.02.19 14:31
▲ 배우 염혜란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제공

[베프리포트=채이슬 기자] 바야흐로 염혜란의 전성시대다.

2월 ‘새해 전야’, ‘아이’, ‘빛과 철’까지 개봉 영화 3편을 공개하며 명실상부 대세 배우로 사랑받고 있는 배우 염혜란의 누아르 화보가 공개됐다. ‘아레나 옴므 플러스’ 3월호를 통해 공개된 화보 속 염혜란은 그간 작품에서 보여온 얼굴과는 또 다른 새로운 얼굴을 선보였다.

염혜란은 누아르를 콘셉트로 한 화보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강렬한 레드 컬러와 어우러진 컷에서는 고혹적인 매력을 뽐냈고, 빛과 그림자가 한데 담긴 컷에서는 강렬하고 흡인력 있는 눈빛으로 시선을 압도했다. 작품마다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키는 배우이기에 화보 역시 배우 염혜란이 아닌 작품 속 하나의 캐릭터처럼 생동감 있게 완성했다.

▲ 배우 염혜란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제공

인터뷰에서는 영화 ‘빛과 철’부터 그간의 배우 활동에 대해 이야기했다.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배우상을 수상한 영화 ‘빛과 철’의 영남 캐릭터에 대한 질문에는 “‘영남’은 화석이 되어버린 고통을 지닌 사람이었고, 그 고통에 다가간다는 게 정말 힘들었다. 그의 단단한 고통이 하나씩 깨지고 벗겨지고 무너지는 구조의 영화에서 영남은 태풍의 눈 안에 있다가 태풍 속을 걸어 나오는 인물이었다. 잠잠해 보이지만, 고통과 비밀을 감추고 있다가 한 번에 몰아치는 역할이라 많은 에너지가 필요했던 작품이다. 감독님은 염혜란의 새로운 모습을 보고 싶다고 했고, 나 역시 이런 배역을 만난 게 축복이었다. 배우로서 아주 밑바닥에 있는 감정까지 파헤쳐야 하는, 심도 있는 배역을 만난다는 것은”이라고 답했다.

그간 마음에 남은 대사를 묻는 질문에는 “’빛과 철’에서 ‘나도 날 모르겠는데 어떻게 안다고 말할 수 있어요?’라는 대사가 떠오른다. 때때로 ‘저 그것만 있는 사람 아니에요’라는 생각이 들 때 떠오른다. 그리고 홍자영이 동백이에게 ‘동백 씨 마음엔 동백 씨 꽃밭이 있네’라고 한 대사. 잡초도 자라게 두고, 화려한 꽃도 피우고, 그런 꽃밭이 멋진 꽃밭일 텐데 홍자영은 밖에서 보이는 정원만 생각하던 여자여서 그런 아름다움에 대해 뒤늦게 깨닫는다. 그 대사는 나 자신, 그리고 모두에게 하고 싶은 말이었다. 내 안의 꽃밭을 돌보지 않으면서 남의 꽃밭만 보고 있지 말라는 것. 그래서 더 정성껏 내뱉었다. 또, 배우라는 직업, 남에게 보이는 직업을 지닌 사람일수록 내 마음의 꽃밭을 더 잘 돌봐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 배우 염혜란의 화보가 공개됐다 / 사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제공

마지막으로 인간 염혜란은 어떤 사람인지 묻는 질문에는 “본연의 염혜란은 늘 흔들리는 사람이다. 약해빠졌다. 이렇게 멋있게 사진 찍어놓고, 실제 절 만나면 실망하실까 봐 걱정된다. 단지 나는 추매옥처럼 살려고 한다. 사람 사는 기본 도리, 임무, 책임에 대해 많이 생각한다”며 “내가 좋아하는 말은 ‘어느 구름에서 비 내릴지 모른다’다. 모든 건 내 예상과는 다르게 흘러간다. 그러니 하루하루를 모든 일에 충실해야 한다. 아무리 작은 일이라도, 작은 역할이라도 허투루 임했다간 큰코다친다. 그렇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염혜란 전성시대’를 맞은 배우 염혜란이 서늘한 얼굴을 드리우는 영화 ‘빛과 철’은 남편들의 교통사고로 얽히게 된 두 여자와 그들을 둘러싼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지난 18일 개봉했다.

한편, 염혜란의 전체 화보와 진솔한 인터뷰 전문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 3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날 수 있다.

채이슬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37길 24-9 B02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1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