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riends Friends
e스포츠, ‘한류연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 지원사업’ 첫 협업 사례 선보여8개 e스포츠 관련기업과 한류 콘텐츠로의 활용 방안 모색
박경식 기자 | 승인 2021.02.10 22:43
▲ 사진: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e스포츠가 ‘한류연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 지원사업 캐스트(CAST)’를 통해 한류 콘텐츠로서 국내 기업과 협업하는 첫 모범사례를 만들었다.

10일 한국e스포츠협회는 ‘한류연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 지원사업’ 참여 결과를 알렸다.

‘한류연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 지원사업 캐스트(CAST)’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관하는 사업으로서, 한국e스포츠협회는 e스포츠와 연관된 5개 산업군 8개 기업과 함께 게임∙e스포츠분야에 참여했다.

프로젝트명인 ‘캐스트’(CAST: Connect, Accompany to make Synergy and Transformation)는 잠재력과 기술력을 갖춘 한국 중소기업과 한류 콘텐츠가 만나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는 전과정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특히 게임∙e스포츠 분야는 여러 기업 중 다이나믹(dynamic)에 초점을 맞추어 역동적인 한류 문화의 가치를 알리고 있다.

참여 e스포츠 기업은 DRX, 락스 게이밍, DSC, 에이더, 제닉스크리에이티브, 아이컴브랜드, 배틀리카, 겜툰 총 8곳이다. 이 기업들은 e스포츠 선수와 한국 e스포츠 고유 콘텐츠를 기업 본래 사업 영역에 접목시켜, 게이밍 의류, 게이밍기어, 안경, 보호대, 교육 콘텐츠, 전자책 등 새로운 제품을 제작했다.

구체적으로 ▲DRX는 선수단 전원이 디자인부터 소재, 피팅까지 참여하여 게이밍 전문 의류 및 마우스패드 ▲락스 게이밍은 소속 ‘무릎’ 배재민 선수의 노하우를 녹여낸 조이스틱과 캐릭터 상품 ▲DSC는 한화생명e스포츠 ‘DuDu’ 이동주와 ‘Vsta’ 오효성 선수가 피드백에 참여한 기능성안경 2종 ▲에이더는 ‘폰’ 허원석 전 선수와 함께 프로 e스포츠 선수들이 취약한 손목과 허리를 보호하는 개발 제품 3종을 만들었다.

아울러 ▲제닉스크리에이티브는 DRX ‘Pyosik’ 홍창현 선수가 아이데이션 및 피드백 과정에 참여한 게이밍체어 ▲아이컴브랜드는 APE 프로게임단 강도경 단장이 기능고도화에 참여하고 가수 김희철이 함께 디자인한 게이밍PC ▲배틀리카는 ‘딩셉션’ 장광면, ‘비노’ 조한경, ‘하이민’ 김민규, '로시' 노시은이 참여한 e스포츠 교재 ▲겜툰은 ‘마루’ 조성주와 ‘문’ 장재호의 스토리를 통해 한국의 e스포츠를 조명하는 만화 전자책 3종을 제작했다.

특히 DRX와 락스게이밍, 에이더는 지난 해 11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주상하이문화원이 중국 상하이에서 운영한 ‘제3회 장삼각 국제문화산업박람회’ 내 한국문화홍보관에 제작 제품을 전시했다. 이 박람회에서 e스포츠는 새로운 한류 문화로서 소개되는 동시에, 기업과 한류 협업의 좋은 사례로도 이목을 끌었다. 전시 기간 중 현지에는 2,500명 이상이 방문하고 직접 제품 관련 문의가 들어올 만큼, 중국 내 한류 문화에 대한 관심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아시아 e스포츠를 총괄하는 아시아e스포츠연맹(AESF)에는 이번 사업이 지원을 통해 e스포츠가 한류 및 국가 내 연관 사업과 동반 성장을 도모하는 좋은 사례로서, 아시아 내 40여 개 가맹국에 소개되기도 했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캐스트’ 사업은 e스포츠가 한류 연계 협업 콘텐츠로서 산업적 가능성을 보여준 첫 사례이기 때문에 의미가 깊다.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e스포츠와 다양한 산업군과 컬레버레이션을 통한 시너지를 계속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캐스트 사업에 대한 더 자세한 사항은 CAST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37길 24-9 B02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1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