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Entertainment 음악
‘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지코 소속사’ KOZ엔터테인먼트 인수아티스트 IP 확장 및 프로듀싱 역량 강화 기대
김주현 기자 | 승인 2020.11.18 18:04
▲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KOZ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한다 / 사진: 각 소속사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장 방시혁, 이하 빅히트)가 국내 대표 힙합 남성 솔로 아티스트이자 톱 프로듀서인 ZICO(이하 지코)의 소속사 KOZ엔터테인먼트(대표 유승현, 이하 KOZ)를 인수한다.

KOZ는 2018년 11월 프로듀서 겸 아티스트 지코가 설립한 엔터테인먼트사로, 지코를 비롯해 신예 뮤지션 Dvwn(다운)이 속해있다.

지난해 CJ ENM과 함께 빌리프랩을 설립하고 쏘스뮤직을 인수한 빅히트는 올해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에 이어 KOZ까지 인수하며 멀티 레이블 체제를 더욱 확장하게 됐다. KOZ의 빅히트 합류로 빅히트 레이블즈는 아티스트 IP 확장과 동시에 음악 프로듀싱 역량 강화라는 일석이조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KOZ 유승현 대표는 “아티스트와 콘텐츠의 가치를 중요시하며 음악 산업의 혁신을 지향하는 KOZ와 음악 산업의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하고 있는 빅히트의 철학이 비슷하다”며 “빅히트와의 협업 아래 실력 있는 아티스트 발굴과 본격적인 글로벌 비즈니스 추진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빅히트 방시혁 의장은 “국내 최고의 프로듀서 겸 아티스트인 지코와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 빅히트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체계적인 음악 제작 시스템을 통해 KOZ 아티스트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맹활약하기를 기대한다”며 "빅히트와 KOZ가 함께 만들어 갈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37길 24-9 B02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