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riends Friends
[KLPGA] 국가대표 마다솜, 연장 끝 생애 첫 점프투어 우승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
박경식 기자 | 승인 2020.09.22 18:35
▲ 연장 끝에 생애 첫 점프투어 우승을 차지한 마다솜 / 사진: KL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한 국가대표 마다솜(21)이 연장 끝에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22일 전북 고창 석정힐 컨트리클럽(파72/6,280야드)의 마운틴(OUT), 레이크(IN) 코스에서 막을 내린 ‘KLPGA 2020 모아저축은행 · 석정힐CC 점프투어 15차전’에서 마다솜은 최종합계 11언더파 133타(70-63)로 문혜성(19)과 연장전에 돌입했다.

우승자를 가릴 연장 첫 번째 대결에서 두 선수의 희비가 갈렸다. 마다솜은 티샷으로 페어웨이 중앙으로 공을 보냈다. 세컨드 샷을 먼저 친 문혜성의 공은 핀 옆 5미터 넘어 떨어졌고, 마다솜은 자신 있는 48도 웨지를 꺼내 들었다. 마다솜은 핀 앞 1미터에 공을 붙이는 데에 성공했고, 이내 컵에 공을 넣으며 자신의 첫 우승을 신고했다.

첫 트로피를 들어 올린 마다솜은 “아직 실감이 나질 않는다. 프로가 되기 위해 출전했는데 이렇게 덜컥 우승을 하게 돼 얼떨떨하면서 정말 기쁘다. 대회 내내 쟁쟁한 선배님들 사이에서 많은 것을 어깨너머 배울 수 있어 행복했다. 먼저 우승할 수 있도록 늘 뒤에서 응원해주시는 부모님께 감사드린다. 그리고 KGA 강형모 부회장님과 김주연 코치님을 비롯해 늘 훈련에 도움 주시는 브라이언모그 아카데미와 NAC센터 코치님들에게 감사하다. 마지막으로, 힘든 시기에도 선수들을 위해 대회를 개최해주신 모아저축은행과 석정힐 컨트리클럽 임직원 분들, 그리고 방역에 최선을 다해주신 KLPGA 임직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우승 원동력을 묻자 마다솜은 “한동안 스윙 교정을 받았는데, 새로운 스윙을 이제 온전히 내 것으로 흡수했다. 그 덕에 대회 내내 전반적으로 샷 감이 좋았다. 오늘은 어제보다 샷 감이 더 좋아서 100% 온그린에 성공했고, 어제 내 맘대로 되지 않던 퍼트가 오늘은 계획한 대로 따라주면서 우승에 큰 도움을 준 것 같다”고 답했다.

▲ 연장 끝에 생애 첫 점프투어 우승을 차지한 마다솜 / 사진: KLPGA 제공

초등학교 5학년 시절 부모님 권유로 골프를 시작한 마다솜은 스윙하는 느낌이 좋아 골프에 빠졌다. 이후 꾸준히 실력을 쌓은 마다솜은 2018년과 2019년에 국가상비군으로 활약한 후 올해 처음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지난 7월 ‘제37회 OK저축은행 한국 대학 골프대회’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우승한 마다솜은 좋은 흐름을 오늘까지 이어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귀띔했다.

추후 목표를 묻자 마다솜은 “올해 두 가지 목표를 세웠다. 정회원 자격 획득과 정규투어 진출이다. 먼 미래에는 LPGA에 진출해 PGA에서 활약하는 더스틴 존슨처럼 시원시원한 플레이를 하는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고 당찬 포부를 덧붙였다.

한편, 연장전에서 아쉽게 패한 문혜성에 이어 김서희(20)와 윤규미(18)가 8언더파 136타를 기록해 공동 3위를 자리했고, 백가현(19)이 6언더파 138타(69-69)를 만들어 단독 5위에 올라섰다. 한편, 지난 14차전 우승자인 마다연(18)은 최종라운드에서 2타를 잃으며 최종합계 2오버파 146타(72-74)로 공동 47위에 머물렀다.

2020시즌 KLPGA 점프투어가 15차전까지 성료된 가운데, 앞으로 16차전 단 1개 대회만이 남아있다. 모아저축은행과 석정힐 컨트리클럽이 개최하는 ‘KLPGA 2020 모아저축은행 · 석정힐CC 점프투어 16차전’의 우승 트로피는 누구에게 돌아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모아저축은행과 석정힐 컨트리클럽이 주최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오는 30일(수) 저녁 8시부터 녹화 중계될 예정이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가길 1 지층동1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