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riends Friends
윤창호, 35번 도전 끝 KPGA 투어프로 자격 얻어... "다음 목표는 코리안투어 입성"2000년 KPGA 프로 자격 취득 이후 20년 2개월만
박경식 기자 | 승인 2020.08.31 14:57
▲ 35번 도전 끝에 KPGA 투어프로(정회원) 자격을 획득한 윤창호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KPGA 투어프로(정회원) 선발전은 연 2회 진행된다. 지역 예선을 통해 240명을 선발한 뒤 A, B조로 나누어 본선을 진행한 후 각 조별 상위 25명씩 총 50명의 선수에게 KPGA 투어프로 자격을 부여한다.

지난 28일 전남 나주 소재 골드레이크CC 골드, 레이크코스에서 끝난 ‘KPGA 투어프로 선발전 A조’에서 윤창호(39)는 공동 7위의 성적으로 KPGA 투어프로에 입회하게 됐다.

2000년 7월 1일 KPGA 프로(준회원) 자격 취득 이후 약 20년 2개월 만이자, 무려 35번의 투어프로 선발전 응시 끝에 거둔 쾌거였다.

윤창호는 “정말 오래 걸렸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목표를 위해 열심히 노력했더니 결국에는 꿈을 이뤘다”며 “마냥 기쁠 줄 알았는데 경기 후에 아버지, 부인과 통화를 할 때는 울컥하기도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부모님의 권유로 골프채를 손에 잡은 윤창호는 17세 때 본격적으로 골프 선수의 꿈을 키웠다. 늦은 나이에 골프를 시작했음에도 경북 지역에서 거주하던 그는 ‘골프 명문’인 대구 영신고등학교 골프부에 입학했다. 통산 4승의 류현우(39, 한국석유)가 당시 윤창호의 동기였다.

윤창호는 “(류)현우와는 친했다. KPGA 프로 자격도 함께 획득했다. 현재도 막역한 사이다”라며 “이번 선발전 결과가 나온 뒤 현우에게 바로 ‘축하한다. 고생했다’고 연락이 왔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사실 선발전을 앞두고 현우가 좋은 성적을 내라며 3번 우드를 선물로 줬다. 대회 기간 내내 그 우드를 사용했다. 덕분에 이렇게 원하는 결과를 얻게 됐다. 이 자리를 통해 현우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고마움을 털어놨다.

윤창호는 골프를 시작한 뒤 3년 만에 KPGA 프로 자격을 얻었을 만큼 촉망받던 유망주였다. 스스로도 “대구에서 골프 잘 하는 것으로 꽤 유명했다”고 웃으며 이야기했다.

실제로 대구 출신이자 KPGA 코리안투어에서 5년 연속 장타왕을 차지했던 통산 4승의 김대현(32, 제노라인)은 “중학생 때부터 (윤)창호 형을 알았다. 실력이 뛰어났고 다른 선배 선수들에 비해 남다른 감각을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 윤창호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가족들 / 사진: KPGA 제공

골프에 대한 열정 또한 남들에 비해 뒤쳐지지 않았지만, 윤창호가 얻는 결과는 항상 기대 이하였다.

윤창호는 “이상하게 대회에 출전하면 결과가 좋지 않았다. 주위에서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이었다. 그럴수록 오직 연습에만 매진했다. 군 복무 중이었던 2002년, 2003년만 제외하고 매해 투어프로 선발전에 응시했는데 결과는 매번 탈락이었다”고 덧붙였다.

시간이 오래 흘러도 윤창호는 꾸준히 도전을 선택했고 그 과정은 순탄치 않았지만 결국 그는 원하는 열매를 얻었다.

현재 윤창호는 대구 북구에 위치한 양지골프랜드 내 ‘윤창호 아카데미’를 운영하며 주니어 선수들을 대상으로 레슨을 하고 있다. 아침 9시부터 오후 7시까지는 레슨을 하고 점심시간 혹은 늦은 저녁에 시간을 내 연습에 몰두하고 있다.

그는 “2012년에 결혼을 해 가정을 꾸렸고 두 명의 딸이 있다. 생계유지도 중요한 만큼 레슨과 훈련을 병행하는 중이다. 부인의 내조와 응원이 없었다면 여기까지 오지 못했을 것”이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KPGA 투어프로’라는 꿈을 이룬 윤창호의 다음 목표는 ‘KPGA 코리안투어 QT’에 출전해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하는 것이다.

끝으로 윤창호는 “늦은 나이지만 언젠가는 꼭 ‘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동하고 싶다. 그 무대를 보면서 골프 선수라는 꿈을 얻었기 때문이다. 쉽지는 않겠지만 이번에도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다. 될 때까지 한 번 해보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가길 1 지층동1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