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ootball 국내축구
[BF프리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8라운드 관전포인트울산 이청용 vs 서울 기성용 '쌍용 더비' 성사될까
최민솔 기자 | 승인 2020.08.28 12:26
▲ 이청용과 기성용이 18라운드서 맞대결을 펼치게 될까. /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쌍용(이청용-기성용)'의 첫 맞대결이 성사될지 기대를 모으는 울산과 서울, 11기 전역 이후 팀을 재정비하는 상주, 400경기 출전을 눈앞에 둔 포항 김광석 등 하나원큐 K리그1 2020’ 18라운드에서 주목할만한 경기선수를 소개한다.

# 매치 오브 라운드 - 이청용 vs 기성용, '쌍용 더비' 성사될까... 울산 vs 서울


올 시즌 K리그를 가장 떠들썩하게 했던 영입을 꼽으라면 단연 겨울 이적시장의 이청용(울산)과 여름 이적시장의 기성용(서울)이다.

이청용은 지난 겨울 울산 유니폼을 입으며 11년 만에 K리그에 복귀했다. 이후 14경기에 출전해 3골 1도움을 올리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공격포인트뿐만 아니라 여유 있고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울산의 공수 조율을 책임지며 본인의 가치를 스스로 증명했다.

이번 라운드에서 울산과 만나는 서울은 이청용이 프로 데뷔를 했던 친정팀이다. 지난 6월 서울과의 울산의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서는 이청용이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했지만, 최근 이청용은 좋은 컨디션을 보이는 만큼 이번 경기에 출전할 가능성이 높다.

이번 경기에 주목할 만한 점은 또 있다. 바로 기성용의 출전 여부다. 기성용은 올여름 서울 유니폼을 입은 후 아직 경기에 나서지는 못했다. 이번 경기에서 기성용이 K리그 복귀전을 치른다면 2009년 11월 21일 경기 이후 무려 3,936일 만에 K리그 무대를 밟게 된다.

또한 쌍용의 첫 K리그 맞대결도 기대를 모은다. 두 선수가 마지막으로 같은 그라운드에서 뛰었던 경기는 2009년 7월 19일 서울과 강원의 경기였다. 이번 경기에서 쌍용이 동시에 출전하면 4,061일 만의 재회가 성사된다. 유망주 시절 서울에서 한솥밥을 먹던 동지에서 이제는 각 팀을 대표하는 베테랑으로 서로를 상대하게 되는 셈이다.

한편, 양 팀 모두 최근 흐름이 좋다. 울산은 지난 11라운드에서 1위 자리를 차지한 이후 단 한 번도 1위 자리 내주지 않고 있다. 서울 역시 8월 한 달간 3승 1무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 주축인 11기가 전역한 상주가 새로운 얼굴들을 선봉에 내세운다. /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 팀 오브 라운드 - 11기 전역한 상주, 뉴페이스들 앞세운다

올 시즌 상주는 기대 이상의 성적을 내며 울산과 전북에 이어 3위 자리에 올라있다. 매 경기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공격과 수비 모두 부족함이 없는 모습이다.

변수는 있다. 27일부로 11기 선수 6명이 군복무를 마치고 전역하게 됐는데, 여기에는 올 시즌 팀 내 최다 득점(7골), 최다 도움(5도움)을 모두 기록 중인 강상우를 포함해 한석종, 진성욱, 이찬동 등 주축 선수들이 포함돼 있다.

이에 비해 상주는 최근 2경기에서 새로운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며 변화를 꾀하고 있다. 특히 지난 라운드 전북전에서는 선발 명단의 8명을 바꾸며 새로운 전술을 시험했고, 오현규와 강지훈 등 14기 신병 선수들이 공격포인트를 올리는 등 가능성을 드러냈다. 비록 최근 서울과 전북을 상대로 시즌 첫 연패를 당하긴 했지만 소득은 있다.

또한 새롭게 주장 완장을 차게 된 권경원과 차곡차곡 공격포인트를 쌓아가는 문선민, 오세훈 등 아직 상주에는 든든한 선수들이 여럿 있다. 11기가 빠져나간 지금의 공백기만 잘 넘긴다면 상주는 올 시즌 계속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다.

상주는 이번 라운드 인천을 홈으로 불러들인다. 인천은 최근 2연승을 달리며 상승세를 타고 있어 결코 만만치 않은 상대다.

▲ 400경기 출전을 앞둔 포항 김광석 /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 플레이어 오브 라운드 - 400경기 출전 앞둔 포항 김광석

김광석은 2003년 포항에서 프로에 데뷔한 이후 군 복무 기간을 제외하면 총 16시즌째 포항의 원클럽맨으로 뛰고 있다. 오랜 프로 경력만큼 올해 만 37살의 적지 않은 나이지만 경기력은 여전하다. 특히 올 시즌 17라운드까지 전 경기 출장하며 팀에 없어선 안 될 수비 중심으로 활약 중이다.

김광석은 화려하진 않지만 묵묵하게 기복 없는 경기력으로 포항의 수비라인을 지켜왔는데 그 꾸준함과 성실함이 쌓여 어느덧 개인 통산 K리그 400경기까지 단 한 경기만을 남겨두고 있다. 만약 이번 라운드에 출전한다면 역대 K리그 17번째 400경기 출전이라는 대기록이다.

포항은 시즌 내내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지만 8월 한 달간 승리가 없어 조금 주춤한 상태다. 그러나 팀이 어려울 때일수록 고참의 존재감을 빛나는 법. 팀 내 최고참 김광석은 후배들을 하나로 모아 반등을 노린다.

포항의 18라운드 상대는 성남이다. 양 팀은 지난 7월 맞대결에서 포항이 4-0 대승을 거둔 바 있다. 김광석은 성남을 상대로 400경기 출전의 대기록과 함께 팀의 승리를 가져올 수 있을까.


<하나원큐 K리그1 2020 18라운드 경기일정>

- 상주 : 인천 (8월 29일 저녁 6시 상주시민운동장, JTBC G&S)
- 수원 : 부산 (8월 29일 저녁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 스카이스포츠)
- 울산 : 서울 (8월 30일 오후 5시 30분 울산문수축구경기장, JTBC G&S)
- 전북 : 강원 (8월 30일 저녁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 스카이스포츠)
- 포항 : 성남 (8월 30일 저녁 7시 포항스틸야드, IB스포츠)
- 대구 : 광주 (8월 30일 저녁 8시 DGB대구은행파크, JTBC G&S)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가길 1 지층동1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