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riends Friends
KPGA 선수권대회, 우승 상금 줄이고 참가 선수들에 고른 혜택2억→1억 8천... 우승 상금 줄이고 참가 선수들에게 고른 혜택
박경식 기자 | 승인 2020.08.04 10:57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국내 최고 권위 대회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의 우승상금이 총상금 10억원의 18%인 1억 8천만원으로 조정됐다.

KPGA는 “오는 6일부터 9일까지 경남 양산 소재 에이원컨트리클럽 남, 서코스(파70. 6,950야드)에서 열리는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의 우승상금을 종전 총상금의 20%인 2억원에서 2%가 줄어든 18%가 적용된 1억 8천만원으로 책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올 시즌 다수 대회가 취소 또는 연기되며 선수들의 상금 획득 기회가 감소된 상황에서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에 출전한 선수들에게 상금 혜택을 고루 분배하기 위한 취지다.

4라운드 72홀 스트로크플레이로 펼쳐지는 ‘제63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의 2라운드 종료 후 동점자 포함 상위 60위의 프로 선수들이 3라운드에 진출하고 컷통과에 성공한 선수들에게는 10억원의 총상금이 차등 지급된다.

또한 이번 대회서는 주최 및 주관사인 KPGA, 후원사 ㈜풍산, 대회 코스를 제공하는 에이원컨트리클럽이 ‘KPGA 선수권대회 머니’라는 이름으로 2라운드 종료 후 컷탈락한 선수들에게도 1인당 2백만원 상당의 금액을 지원해 본 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들은 모두 상금을 받는다.

한편, 올해 63회째를 맞이하는 ‘KPGA 선수권대회’에서 우승상금이 총상금의 18%로 책정된 것은 2001년 이후 19년만이다. 2001년 ‘랭스필드컵 제44회 KPGA 선수권대회’서는 총상금 3억원이 걸렸고 신용진(56)이 우승해 총상금의 18%인 5천 4백만원의 우승상금을 획득했다.

2002년 ‘삼성증권배 제45회 KPGA 선수권대회(총상금 5억 5천만원)’에서는 김대섭(39)이 우승했고 우승상금은 총상금의 18.18%인 1억원이기도 했다. 이후 2003년부터 2019년까지 우승상금은 총상금의 20%였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가길 1 지층동1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