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ootball 국내축구
“세계가 주목한다”... 2020시즌 K리그1 개막라운드 관전포인트공식 개막전 지난 시즌 ‘K리그1 우승팀’ 전북 vs ‘FA컵 우승팀’ 수원
최민솔 기자 | 승인 2020.05.08 10:54
▲ 2020시즌 K리그1 공식 개막전서 맞붙는 전북현대와 수원삼성 /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8일 오후 7시 전북과 수원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하나원큐 K리그1 2020’이 막을 올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막이 연기되고 무관중 경기를 치르는 등 변수가 많지만, 오랜 기다림 끝에 돌아온 K리그가 더욱 반갑다. 특히 코로나19로 전 세계 축구가 '올스톱'하면서 K리그를 향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상황. 2020시즌 K리그1 개막라운드 관전포인트를 소개한다.

# 2019 K리그 우승팀 vs FA컵 우승팀의 대결, ‘전북 vs 수원’ (8일 금요일 19:00 전주월드컵경기장)

2020시즌 K리그 대장정의 시작을 알리는 공식 개막 경기이자 지난해 리그 우승팀 전북과 FA컵 우승팀 수원의 맞대결이 8일(금)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리빙 레전드 이동국, 2019시즌 K리그 MVP 김보경, 국가대표 이용, 김진수 등 올해도 리그 최강 스쿼드를 갖춘 전북은 K리그 최초 4연패를 노린다.

수원은 지난 시즌 8위에 머무르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득점왕 타가트의 폭발적인 득점력은 올해도 계속될 전망이다.

한편 양 팀 사령탑인 전북 모라이스 감독과 수원 이임생 감독은 올해 나란히 K리그 감독 2년 차를 맞이한다. 지난해 우승컵을 하나씩 챙기며 신고식을 마친 두 감독이 개막전에 들고나올 카드는 무엇일까.

# '우승 재도전' 울산 vs '젊은피 수혈' 상주, ‘울산 vs 상주’ (9일 토요일 14:00 울산문수축구경기장)

울산은 지난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아쉽게 우승을 놓치며 통한의 눈물을 흘렸지만 아픈 만큼 성장했다. 국가대표 출신 조현우, 윤빛가람, 김기희, 정승현, 고명진 등을 차례로 영입했고, 11년 만에 K리그로 돌아온 이청용까지 품에 안으며 우승을 향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울산이 홈으로 불러들이는 상주 또한 신병들의 기세가 만만치 않다. 국가대표 출신 문선민, 권경원이 버티고 있고, 한석종-박용우 등이 포진한 중원도 든든하다. 양 팀의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가 9일(토) 오후 2시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다.

# K리그 간판 외국인 공격수 맞대결... 세징야의 대구 vs 무고사의 인천 (9일 토요일 16:30 인천축구전용경기장)

지난 시즌 대구와 인천은 희비가 갈렸다. 대구는 박진감 넘치는 경기력으로 리그 5위로 여유 있게 파이널A에 안착했고, 인천은 시즌 마지막까지 살얼음판 같은 잔류 싸움 끝에 간신히 K리그1에 남았다.

공교롭게도 두 팀은 지난 2013시즌 승강제 도입 후 아직 K리그1 개막 라운드서 승리를 거두지 못한 유이한 팀들이다.

양 팀의 '개막 라운드 징크스' 탈출은 간판 외국인 공격수 발끝에서 좌우될 가능성이 높다. 대구는 에이스 세징야에 이어 역대 K리그 외국인 최다골 보유자 데얀을 영입하며 더욱 예리해진 공격력을 구축했다.

인천은 어려울 때마다 팀을 구해온 무고사의 득점력을 올해도 믿는다. K리그 간판 외국인 공격수를 보유한 두 팀의 대결, 9일(토) 오후 4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다.

# 박진섭-김남일 감독의 색깔이 궁금하다면, 광주 vs 성남 (9일 토요일 19:00 광주월드컵경기장)

올해 창단 10주년을 맞이하는 광주가 3년 만에 K리그1 무대로 돌아왔다. 지난해 돌풍을 일으킨 박진섭 감독이 올해도 광주의 지휘봉을 잡는다. 지난해 우승 멤버인 윌리안, 여름, 김효기 등 주축 선수를 많이 지킨 것은 물론 K리그2 득점왕 펠리페까지 재계약에 성공했다. 광주의 K리그1 도전이 두렵지 않은 이유다.

올해 새롭게 성남에 부임한 김남일 감독은 광주를 상대로 사령탑 데뷔전을 치른다. 올해 성남은 양동현, 김영광, 권순형, 임선영 등 검증된 베테랑을 영입하며 기존 스쿼드에 무게감을 더했고 기존의 어린 선수들과 신구조화를 기대해 볼 만 하다. 개막전에서 만나는 두 시민구단의 자존심 대결, 9일(토) 오후 7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올 시즌 '드라마 장인'을 노린다... 포항 vs 부산 (10일 일요일 14:00 포항스틸야드)

포항은 지난해 마지막 경기였던 동해안더비에서 울산을 4-1로 잡으며 라이벌 울산의 우승을 저지하는 드라마를 썼다. 스타플레이어 없이 기록한 리그 4위 역시 예상을 뛰어넘는 성적이었다. 지난 시즌 포항의 공격을 이끈 완델손이 떠났지만, K리그2 FC안양서 맹활약했던 팔라시오스를 영입해 전력누수를 최소화했다.

5년 만에 1부리그로 돌아온 부산도 만만치 않다. 호물로, 이정협, 이동준 등의 공격라인은 K리그1에서도 위력을 뽐낼 준비를 마쳤다. 베테랑 수비수 강민수를 영입하며 수비에 안정감까지 더했다는 평가. 10일(일) 오후 2시, 올해 개장 30주년을 맞이하는 포항 스틸야드에서 두 팀의 드라마가 시작된다.

# '병수볼' 김병수 - '독수리' 최용수의 지략대결, 강원 vs 서울 (10일 일요일 16:30 춘천송암스포츠타운)

지난해 강원과 서울은 총 4차례 맞대결에서 1승 2무 1패로 백중세를 보이며 우열을 가리지 못했다. K리그의 신흥 라이벌로 떠오른 두 팀이 올해는 개막전에서 만난다.

특히 양 팀 사령탑의 지략 대결은 경기를 보는 또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해 강원 김병수 감독은 ‘병수볼’이라는 신조어까지 따라붙었을 정도로 매 경기 특유의 전술을 선보이며 화제를 모았다. 올해는 김병수 감독의 애제자 김승대, 임채민 등이 새롭게 강원 유니폼을 입으며 기존 스쿼드에 힘을 더했다.

서울의 최용수 감독은 현재 K리그 22개 구단 현역 감독 중 한 팀에서 가장 오래 팀을 지도한 경력을 갖고 있으며, 이미 서울에서 수차례 들어 올린 리그와 FA컵 우승컵이 이를 대변한다. 강원과 서울은 과연 올해 첫 맞대결에서 승패를 가를 수 있을까. 10일(일) 오후 4시 30분,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가길 1 지층동1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