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ootball 국내축구
[BF리포트] 2002 월드컵 감동 간직한 K리그 경기장은 어디?대전, 광주, 서울월드컵경기장
최민솔 기자 | 승인 2020.04.01 18:12
▲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2002 한일월드컵이 열린지 어느덧 18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그날의 추억은 국민들의 가슴을 뜨겁게 한다. 그해 여름은 대한민국 4강 진출이라는 기적과 함께 한국 축구에 많은 유산을 남겼다. 그중에서도 실제 경기가 열렸던 월드컵경기장은 2002년의 함성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으며, 현재 대부분 K리그 구단들의 홈구장으로 사용하며 맥을 잇고 있다. 2020시즌 K리그 개막이 코로나19로 잠정 연기된 가운데 2002 월드컵의 성지 경기장들을 되짚어보며 현재 K리그와 연결고리를 알아본다.

# 대전월드컵경기장 : 16강전 역사의 현장에서 대전의 보금자리로

대전월드컵경기장은 총 좌석 수 40,903석으로 우리나라에서 5번째로 큰 축구 전용 구장이자 국내 최초로 반 개폐식 지붕 구조를 갖춘 경기장이기도 하다.

이곳에서 2002 월드컵 당시 우리나라 대표팀이 전통 강호 이탈리아와 16강전을 치렀는데 1-0으로 뒤지던 상황에서 후반 종료 직전 설기현의 동점골과 연장전 안정환의 골든골까지 짜릿한 2-1 역전승을 기록했다.

2002 월드컵 이후로 대전월드컵경기장을 홈으로 사용 중인 대전은 2020시즌을 앞두고 기업구단 ‘대전하나시티즌’으로 재창단했다. 특히 초대감독 황선홍은 대한민국 4강 신화의 주역이자 이 경기장에서 이탈리아전에 출전했던 인연이 있다. 올 시즌 새롭게 변화한 대전이 한국 축구의 역사의 현장에서 써 내려갈 새로운 역사를 기대해본다.

# 광주월드컵경기장 : 4강 진출 신화와 거둔 광주FC의 유종의 미

광주월드컵경기장 남측 전광판 뒤에는 ‘이곳은 대한민국이 아시아 최초로 2002 월드컵 4강 신화를 창조한 경기장입니다’라는 문구가 쓰여있다. 말 그대로 2002 월드컵 당시 우리나라 대표팀이 스페인을 상대로 승부차기까지 가서 5-3으로 꺾고 4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달성한 곳이다.

이후 군팀 광주상무(현 상주상무)가 경기장을 사용해오다가, 2011년 시민구단 광주FC가 창단해 홈으로 써왔다. 특히 광주는 지난해 이 곳에서 팀 창단 이래 최초 우승, 다이렉트 승격, 팀 최다승(21승), 리그 득점왕(펠리페/19득점) 배출 등 다양한 기록을 만들어냈다.

올해 구단 창단 10주년과 동시에 K리그1으로 승격한 광주는 정들었던 광주월드컵경기장을 떠나 바로 옆인 염주체육시설 내 월드컵보조경기장에 조성한 축구전용구장으로 둥지를 옮긴다. 3년 만에 1부리그로 돌아오게 된 광주는 새로운 전용구장에서 뛰어난 접근성과 쾌적한 관람 환경을 토대로 올해 광주에서 축구 붐을 일으키겠다는 각오다.

# 서울월드컵경기장 : 한국 축구의 성지, 매년 축구팬의 열정으로 들썩이는 곳

2002 월드컵 이전 한국 축구의 성지가 서울올림픽주경기장이었다면, 월드컵 이후로는 단연 서울월드컵경기장이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은 총 좌석 수 66,704석으로 현재 아시아 축구 전용구장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2002 월드컵 당시에는 이 곳에서 개막전인 세네갈 대 프랑스의 경기가 열렸는데 세네갈이 이전 대회 우승팀 프랑스를 1-0으로 꺾는 이변을 기록하기도 했다.

월드컵 이후로도 우리나라 대표팀의 홈구장으로 쓰이고 있는데 2012년 이후 지방 여러 경기장에서 A매치를 열고는 있지만 여전히 흥행이 좋은 경기는 서울월드컵경기장이 단연 1순위다.

한편 FC서울은 2004년부터 이 곳을 홈으로 사용하고 있는데 수도팀답게 매년 K리그 평균관중 1위를 기록한다. 특히 지난 해에는 K리그 구단 중 유일하게 총 관중 30만명(32만4,162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게다가 서울은 이 곳에서 K리그 우승 3회, FA컵 우승 1회를 기록하는 등 성적과 인기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팀으로 역사를 만들어 가고 있다.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가길 1 지층동1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