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Entertainment 방송·연예
故 문지윤 부친 “급작스럽게 떠난 아들, 아직도 믿기지 않지만…” (전문)“착하고 연기만 생각했던 배우 문지윤으로 오래 간직해주시길”
김주현 기자 | 승인 2020.03.23 13:18
▲ 故 문지윤의 부친이 손 편지를 통해 조문객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 사진: 가족이엔티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최근 급성 패혈증으로 유명을 달리한 배우 문지윤의 부친이 가족이엔티를 통해 자필 편지를 남겼다.

23일(오늘) 문지윤의 부친 문광석 씨는 “급작스럽게 아들을 하늘로 보낸 지 벌써 3일째가 되었다. 아비인 저도 아직까지 믿기지가 않고 가슴이 아리고 먹먹하기만 하다”면서도 “장례 기간 동안 정말 많은 분께서 함께 아파해주시고 함께 울어주시고 같이 고생해주셨기에 힘을 내어본다”고 시작하는 긴 글을 올렸다.

문광석 씨는 “(문지윤이) 불과 몇 주 전 15년 만에 CF를 찍게 되었다며 너무 행복하고 정말 재미있었다고 CF감독님께 자신의 연기를 인정받고 있음에 큰 행복을 느꼈다며 수다를 늘어놓았는데 마지막 작품이 되었다”고 안타까워하면서 “더욱 본인 스스로를 다잡고 열심히 배우를 하겠다며 의지를 보였던 아들이 갑작스럽게 집에서 목이 아프다며 이틀을 고열에 시달렸고, 병원 입원 후 치료를 받다 삼일 만에 하늘나라로 떠났다”고 밝혔다.

또 “지윤이를 잃고 장례를 치러야함에도, 현 시국의 안타까운 코로나19의 상황과 심각성으로 걱정과 우려되어 저는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려 하였지만, 코로나의 위험과 바쁘시고 힘드신 상황 속에서도 지윤이의 마지막 가는 길을 보러 한걸음에 달려와 주신 너무 많은 분들이 계셨고 그로인해 지윤이 가는 길 마지막까지 외롭지 않게 잘 마무리 할 수 있어 감사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문광석 씨는 “저와 아내가 감사한 마음을 한 분 한 분 찾아 뵐 수도 없는 상황과 현실이니 큰 이해를 부탁드리며 대신하려 한다. 이 글을 보시는 모든 분들이 하시는 일마다 건승하시고, 평안하시길 기도드린다. 앞으로도 좋은 일도 슬픈 일도 함께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며 거듭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문지윤은 지난 18일 오후 8시 56분께 숨졌다. 인후염 증상이 심해져 입원했지만, 상태가 악화돼 급성 패혈증으로 세상과 등지게 됐다. 1984년생인 문지윤은 ‘로망스’로 데뷔, ‘쾌걸 춘향’, ‘일지매’, ‘선덕여왕’, ‘치즈 인 더 트랩’, ‘역도요정 김복주’, ‘황금정원’과 영화 ‘돌려차기’, ‘나의 PS 파트너’, ‘불한당’ 등에 출연했다.

▲ 故 문지윤의 부친이 손 편지를 통해 조문객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 사진: 가족이엔티 제공

이하는 문광석 씨가 보낸 편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故 배우 문지윤의 아버지 문광석입니다. 급작스럽게 아들을 하늘로 보낸 지 벌써 3일째가 되었네요. 아비인 저도 아직까지 믿기지가 않고 가슴이 아리고 먹먹하기만 합니다... 하지만 지윤이가 소천하고 장례 기간 동안 정말 많은 분께서 함께 아파해주시고 함께 울어주시고 같이 고생해주셨기에 힘을 내어 봅니다. 정말 많은 분들께 너무나 감사해서 이렇게 글로 나마 저의 마음을 전합니다.

저희 지윤이는 중학교때부터 연기를 하고 싶다며 집에서 거리가 먼곳에 있는 연기학원을 걸어서 오가며 길거리에서 발음과 발성 연습을 하고 오디션에 필요한 대사나 몸짓을 연습하는 연기의 꿈이 간절했던 아이였습니다. 어린 나이에 데뷔하여 19년 동안 많은 작품을 연기하였고. 작품에 캐스팅이 되면 함께 일하는 감독, 작가, 스텝들을 실망시키지 않겠다며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았던 기억이 납니다.

또 쉬는 날에도 연기자들이 모여 만든 진혼의 농구팀에서 형, 동생들과 신나게 농구하고 집에 돌아오면 어린아이처럼 기쁘게 부모에게 수다를 늘어놓고는 하였습니다. 집 밖을 나가지 않거나 혼자 있는 시간에는 독학으로 터득한 그림을 그리며 지윤이만의 세상을 그려나가곤 했고, 불과 몇 주 전에는 15년 만에 CF를 찍게 되었다며 기뻐하며 제주도로 촬영가 너무 행복하고 정말 재미있었다고 CF감독님께 자신의 연기를 인정받고 있음에 큰 행복을 느꼈다며 저에게 긴긴 수다를 늘어놓았는데... 마지막 작품이 되었네요.

더욱 본인 스스로를 다잡고 열심히 배우를 하겠다며 의지를 보였던 아들이 갑작스럽게 집에서 목이 아프다며 이틀을 고열에 시달렸고, 병원 입원 후 치료를 받다 삼일 만에 하늘나라로 떠났습니다.

지윤이를 잃고 장례를 치러야함에도, 현 시국의 안타까운 코로나19의 상황과 심각성으로 걱정과 우려되어 저는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려 하였지만, 코로나의 위험과 바쁘시고 힘드신 상황 속에서도 지윤이의 마지막 가는 길을 보러 한걸음에 달려와 주신 너무 많은 분들이 계셨고 그로인해 지윤이 가는 길 마지막까지 외롭지 않게 잘 마무리 할 수 있어 감사했습니다.

먼저 깊은 애도와 조의를 표해주신 지윤이를 오랫동안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셨던 팬분들과 시청자 여러분들과 또 함께 울어주시고 슬퍼해주신 감독, 작가, 스텝, 수많은 제작진, 그리고 지윤이와 연기하고 같이 땀 흘렸던 모든 배우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오랫동안 동료로 형으로 친구로 함께 건강과 우정을 나눴던 지윤이가 너무나도 좋아했던 진혼 농구단에도 지윤이를 보살펴 주셨음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저희 지윤이가 보잘 것 없지만 하나님께 가는 길을 더욱 빛나게 해주신 수많은 방송사와 언론사 및 기자님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가족과 친척 분들께 감사드리고, 마지막으로 지윤이의 운명과 함께 모든 장례를 끝까지 함께해주신 지윤이의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친구 박찬석, 옥전일, 조대웅, 홍승영, 김선우, 이정호, 이대호, 채송아, 고윤미와 절친 배우 임성언, 천영술, 이승현께도 감사드리며, 지윤이의 15년 지기 친형동생처럼 지내온 소속사 ㈜가족이엔티 양병용 대표, 이승희 이사, 김민수, 채봉주 매니저와 그동안 지윤이와 함께 일하며 우정을 나눴던 수많은 매니저 분들과 소속사 관계자, 스텝분들께 정말 진심으로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정말 감사한분이 너무 많아 생각하다보니 또 한 번 눈물이 납니다...

지윤이가 살아있을 때 옆에 두고 좋아하던 것들을 소천길에 함께 떠나보냈습니다. 좋아하던 자동차에 좋아했던 대본, 좋아하던 음악, 그리고 커피와 밀크티를 함께 보냈으니 외롭지 않게 즐거운 마음으로 먼 길 여행을 하고 이제 하나님께 잘 도착했을 것 같습니다. 이제 더 이상 슬퍼하지 마시고 지윤이와 웃으며 좋았던 기억, 보잘 것 없지만 심성 하나만큼은 참 착하고 연기만 생각했던 배우 문지윤으로 오래 간직해 주셨으면 하는 아비의 간절한 마음입니다.

저와 아내가 감사한 마음을 한 분 한 분 찾아 뵐 수도 없는 상황과 현실이니 큰 이해를 부탁드리며 대신하려 합니다. 이 글을 보시는 모든 분들이 하시는 일마다 건승하시고, 평안하시길 기도드립니다. 앞으로도 좋은 일도 슬픈 일도 함께 나누고 싶은 마음입니다. 저희에게 직접 연락을 주셔도 좋고, 지윤이의 영원한 소속사 가족이엔티를 통해 연락 주셔도 좋습니다. 저희 지윤이가 받은 너무 큰 사랑과 감사를 저희도 꼭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진심으로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긴 글을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가길 1 지층동1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