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Entertainment 방송·연예
임영웅·이찬원·영탁·정동원·김호중·김희재·장민호, ‘미스터트롯’ 결승전 진출김수찬, ‘1대 1 한곡대결’서 임영웅 지목... 아쉽게 탈락
김주현 기자 | 승인 2020.03.06 12:48
▲ '미스터트롯' 10회에서 임영웅, 이찬원, 영탁, 정동원, 김호중, 김희재, 장민호가 최종 결승전에 진출했다 / 사진: TV조선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의 결승 진출자 7명이 정해졌다.

지난 5일 밤 방송된 ‘미스터트롯’ 10회분은 전체 시청률 33.8%,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타깃 지표인 2549 시청률은 10.3%, 순간 최고 시청률은 무려 35.5%(닐슨코리아 전국 기준)까지 치솟으며 10주 연속 신기록을 써내는 적수 없는 독주체제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준결승전 1라운드 ‘레전드 미션’의 나머지 무대와 더불어 2라운드 ‘1대1 한곡대결’이 본격적으로 펼쳐졌다. 김수찬은 주현미의 ‘첫정’을 선곡해 “역시 프로”라는 극찬을 받았고, 강태관은 주현미의 ‘정말 좋았네’를 불렀지만 감정 표현에 미숙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황윤성은 설운도의 ‘빨간 립스틱’을 화려한 의자 퍼포먼스를 곁들여 선보였다. 퍼포먼스에 치중한 탓에 음정이 흔들려 870점이라는 최저점을 기록했다.

1라운드 ‘레전드 미션’ 모든 무대가 끝난 후 대국민 응원 투표와 현장 관객 점수가 더해진 중간발표가 이어졌던 상황. 마스터 총점 962점을 받아 1위를 차지한 임영웅과 14위 황윤성이 100점 가까운 점수 차이를 보인 가운데, 이찬원, 김희재, 정동원 등 응원 투표와 관객 투표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참가자들이 기존 점수를 끌어올리면서 순위 대이동을 발생시켰고, 임영웅과 영탁이 단 12점 차로 나란히 1, 2위를 차지해 남은 라운드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어진 2라운드 ‘1대1 한곡대결’은 레전드의 노래를 두 사람이 나눠 부르며 마스터 총점 300점과 관객 총점 300점을 한 명이 가져가는 ‘제로섬’ 방식으로 진행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먼저 폭풍 가창력의 이찬원과 화려한 퍼포먼스의 나태주가 함께 나섰고, 각기 다른 매력을 조화시켜 남진의 ‘남자다잉’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박빙의 호투를 펼친 두 사람은 “듀엣가수로 데뷔해도 되겠다”는 호평을 얻었지만, 이찬원이 무려 300대 0 몰표를 받으면서, 둘 중 한 명에게만 점수를 줄 수 있는 데스매치다운 잔혹한 경쟁의 장을 예고했다.

류지광은 우승후보 김호중을 택하는 승부사 기질로 흥미를 돋웠다. 설운도의 ‘다시 한 번만’으로 동굴 저음과 천상 고음이 화합되는 무대를 펼쳤고, 설운도로부터 “내가 참가자들에게 배운다”는 칭찬을 얻었다. 하지만 두 사람 역시 60대 240점이란 현격한 격차로 희비를 맛봤다. 김경민과 황윤성은 설운도의 ‘누이’를 택해 풋풋한 나이다운 깜찍한 무대를 꾸몄다. 황소 고음과 달콤 미성의 결이 다른 매력을 뽐낸 두 사람은 재치 넘치는 안무를 곁들인 애교 가득 무대로 누나들을 열광케 했지만, 210대 90이라는 큰 점수 차를 보여 아쉬움을 자아냈다.

정동원과 장민호는 남진의 ‘파트너’를 택해 다정한 삼촌과 귀여운 조카 케미를 뽐냈다. 나이 차를 뛰어 넘어 파트너이자 라이벌로 선의의 경쟁을 펼친 두 사람의 모습에 큰 박수가 쏟아졌고, 무대가 끝난 후 마스터들 뿐 아니라 관객들 역시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고민하는 진풍경을 보였다. 결국 마스터 점수 210대 90이라는 막내의 대반란에 삽시간에 수위가 뒤바뀌는 사태가 발생되며 긴장감을 더 끌어올렸다.

‘레전드 미션’ 1위에 빛나는 임영웅과 6위 김수찬 역시 만만찮은 ‘강 대 강’ 대결로 마스터들을 머리를 감싸쥐게 했다. 주현미의 ‘울면서 후회하네’로 뭉친 두 사람은 묵직한 저음의 테크닉과 화려한 완급조절의 가창력이라는 각자의 무기를 빼들고 혼신의 열창을 다했지만 300대 0이라는 또 한 번의 몰표 사태를 만들어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김수찬이 임영웅을 직접 지목했다는 점에서 더욱 아쉬움을 자아냈다.

김희재와 강태관은 화려한 의상을 입고 설운도의 ‘나만의 여인’을 들고 나와 전의를 불태웠다. 깊은 울림이 무기인 강태관과 화려한 기교가 강점인 김희재는 짧았던 연습 시간이 무색하리만큼 찰진 호흡을 뽐냈다. 그러나 210대 90 점수 차로 맞대결의 냉정함을 체감해야 했으며, 끝으로 어제의 동지에서 오늘의 적으로 재회한 영탁과 신인선이 주현미의 ‘또 만났네요’로 피날레를 장식했다. 댄스 스포츠를 곁들인 두 사람의 열창에 “기권 안 되냐”는 고민 섞인 투정이 터져 나왔지만, 두 사람 역시 210대 90의 높은 점수 차를 보였다. 그러나 서로를 바라보며 응원과 축하를 건네는 모습으로 뭉클한 감동을 전했다,

그리고 다가온 최종 결과 발표의 시간, 1라운드 결과에 2라운드 마스터 점수를 더하자 다시금 순위 지각 변동이 일어났다. 결국 300인의 관객점수를 더한 끝, 영예의 1위 임영웅을 비롯해, 이찬원, 영탁, 정동원, 김호중, 김희재, 장민호가 최종 결승전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한편 대망의 결승전이 펼쳐질 ‘미스터트롯’ 11회는 오는 12일 안방극장을 찾는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가길 1 지층동1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