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Entertainment 음악
[BF이슈] 데이지 폭로·KBS 보도 → MLD 측 “편파보도 유감... 데이지 母와 갈등”“11억 원 위악벌?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준전속계약서로 추산한 금액”
김주현 기자 | 승인 2020.01.08 15:26
▲ MLD 측이 모모랜드 전 멤버 데이지의 폭로가 담긴 KBS의 보도를 전면 반박했다 / 사진: MLD엔터테인먼트 제공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인기 걸그룹 MOMOLAND(이하 모모랜드) 전 멤버 데이지가 ‘KBS 뉴스9’를 통해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이하 MLD)와 관련한 폭로를 한 가운데, MLD 측이 데이지의 주장에 전면 반박했다. 그러면서 KBS의 편파보도가 유감이라고 전했다.

8일(오늘) MLD는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최초 보도한 KBS 이화진 기자는 지난해 10월 31일, 12월 27일 두 차례나 MLD 사옥에 내방해 관련 의혹들에 대해 취재했고 당사는 당시 모든 의혹에 대해 단 한 차례도 인정한 바가 없다. 관련 증거 자료에 대해 당사는 녹취록을 보유하고 있다”며 “당사는 법무팀을 통해 법원과 언론중재위원회에 KBS 측의 편파보도에 대한 정식 사과 요청과 신속한 정정보도 요청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전파를 탄 ‘KBS 뉴스9’에 따르면, MLD는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모모랜드를 찾아서’ 당락이 발표되던 날(2016년 9월 3일) 탈락한 데이지에게 모모랜드로의 합류 시점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며 은밀한 제안을 했다. 또 데이지는 지난 5월 활동 재개 의사를 밝혔으나 묵살당한 채 8개월 넘게 방치됐으며, MLD 측이 ‘전속계약 해지시 11억 원의 위악벌을 지급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MLD는 “데이지는 탈락자로 선정되어 연습생 계약 해지를 해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데이지의 잠재적 가능성을 높게 판단한 대표이사는 데뷔조가 아닌 연습생으로서의 잔류를 권유하였던 것뿐”이라며 “모모랜드 합류 권유는 2016년 11월 말 있었고, 이후 데이지가 아티스트 전속계약을 맺었다”고 해명했다.

데이지를 방치했다는 의혹에 관해서는 열애설을 그 근거로 들었다. MLD는 “지난해 2월, 모 매체에서 데이지의 열애설이 보도됐다. 사실 관계 확인을 거쳐 열애설을 인정했으나 데이지 모친은 ‘모모랜드에서 데이지를 빼달라’고 통보했다”면서 “발매를 준비 중인 앨범 활동 참여에 대한 의사를 물었으나 명확한 의지 표명이 없어 당사는 상황을 고려해 활동에서 잠시 쉬는 것을 권유했다”고 밝혔다.

11억 원이라는 위악벌에 대해 MLD 측은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준전속계약서에서 안내하는 조항에 따라 정확하게 추산한 금액이며, 이는 ‘전속계약서 제15조 제1항 아티스트의 귀책사유로 전속계약이 해지될 경우 회사에 손해를 배상하여야 한다’와 ‘제2항에 따라 위약벌을 지급하여야 한다’는 법적 조항에 근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모모랜드는 지난달 30일 두 번째 싱글앨범 ‘Thumbs Up(떰스 업)’을 발매하고 활발히 활동 중이다. 연우, 태하, 데이지 탈퇴 후 6인조로 처음 낸 앨범이다.

▲ MLD 측이 모모랜드 전 멤버 데이지의 폭로가 담긴 KBS의 보도를 전면 반박했다 / 사진: MLD엔터테인먼트 제공

이하는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MLD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난 7일 ‘KBS 뉴스9’를 통해 제기된 당사 관련 편파보도에 대한 입장 드립니다. 방송을 통해 일방적으로 주장된 터무니없는 의혹에 대해 답변 드리면

1. Mnet 서바이벌프로그램 ‘모모랜드를 찾아서’의 당락이 발표되던 날(2016년 9월 3일) 탈락한 데이지에게 ‘모모랜드’로의 합류 시점을 구체적으로 제시하며 은밀한 제안을 하였다.
- 결코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앞서 입장을 드렸듯이 당시 프로그램 최종라운드에서 탈락한 연습생은 계약 해지를 하기로 되어있었습니다. 데이지 역시 심사위원 및 시청자분들의 평가를 통해 탈락자로 선정되어 연습생 계약 해지를 해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데이지의 잠재적 가능성을 높게 판단한 대표이사는 ‘데뷔조’가 아닌 ‘연습생’으로서의 잔류를 권유하였던 것뿐입니다.

‘모모랜드(2016년 11월 10일 데뷔)’로의 합류 권유는 ‘2016년 11월말’ 미팅을 통해 최초로 있었고 이후 데이지는 ‘2017년 3월’ ‘모모랜드’로서 합류를 위해 아티스트 전속 계약을 맺었습니다.

2. 지난 5월 활동 재개 의사를 밝혔으나 묵살당하고 8개월 넘게 방치되었다.
- 데이지 측이 주장하는 지난해 5월부터 8개월간 당사 소속 그룹 ‘모모랜드’는 정식 국내 앨범 발매 활동을 진행한 적이 없습니다. 모모랜드는 2019년 3월 20일 미니 5집 앨범 ‘암쏘핫(I’m So Hot)’을 마지막으로 약 9개월간 유닛 활동을 제외한 그 어떤 활동도 하지 못했습니다. 이 배경에는 데이지 측과의 갈등이 있습니다.

지난 ‘2019년 2월 14일’ 모 매체를 통해 데이지의 열애설이 보도되었습니다. 당사는 당시 데이지 본인에 사실 관계 확인을 거쳐 열애설을 인정했습니다. 보도 3일 후 당사의 대처에 대해 데이지 모친은 “모모랜드에서 데이지를 빼달라, 다음 주 내로 데리고 나오겠다”고 통보하였고 이와 관련해 데이지 본인에게 확인하였으나 내용을 인지하고 있었습니다. 또 당시 발매를 준비 중인 앨범 활동 참여에 대한 의사를 물었으나 명확한 의지 표명이 없어 당사는 상황을 고려해 활동에서 잠시 쉬는 것을 권유했습니다.

이후 ‘2019년 3월 12일’ 과 ‘2019년 3월 27일’, ‘2019년 7월 30일’ 데이지 모친은 세 차례 공식 사과와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하는 ‘내용증명서’를 당사에 보내왔습니다.

당사는 원만한 해결을 위해 지난해 ‘2019년 4월 1일’ ‘내용증명서’에 대한 답변과 함께 ‘8월’ 데이지 측 변호인과의 미팅을 통해 “별도의 위약벌 없이 전속계약 해지를 해주겠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그러나 데이지 측은 당사의 제안을 거부하고 ‘부당한 금전적 요구’를 추가적으로 주장하였습니다. 당사는 이에 응할 수 없다 판단하여 ‘2019년 8월 29일’ 내용증명서를 통해 전속계약 해지 요구 거부와 전속계약 해지시 보상해야 하는 위악벌 금액을 설명한 것입니다.

이같이 데이지 측과 2018년 3월부터 같은해 8월 29일까지 전속계약 해지 문제를 두고 ‘내용증명서’가 오가는 상황에서 돌연 “5월 활동 재개 의사를 밝혔다”는 주장은 시기·상황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 억지 주장이며 지난해 8월부터는 데이지 본인의 일방적 연락 두절과 잠적 행위로 어떠한 연락도 취할 수 없었습니다.

3. MLD측이 데이지 측에 전속계약 해지 시 11억 원의 위악벌을 지급하라고 했다.
- 위악벌 금액에 대한 부분은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준전속계약서에서 안내하는 조항에 따라 정확하게 추산한 금액이며 이는 “전속계약서 제15조 제1항 아티스트의 귀책사유로 전속계약이 해지될 경우 회사에 손해를 배상하여야 한다”와 “제2항에 따라 위약벌을 지급하여야 한다”는 법적 조항에 근거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4. KBS측이 주장하는 “MLD측은 제기된 의혹을 인정했다”
- 최초 보도한 KBS 이화진 기자는 지난 ‘2019년 10월 31일’, ‘2019년 12월 27일’ 두 차례나 MLD엔터테인먼트 사옥에 내방해 관련 의혹들에 대해 취재했고 당사는 당시 모든 의혹에 대해 단 한 차례도 인정한 바가 없습니다. 관련 증거 자료에 대해 당사는 녹취록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당사는 법무팀을 통해 법원과 언론중재위원회에 KBS 측의 편파보도에 대한 정식 사과 요청과 신속한 정정보도 요청을 진행했음을 알려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가길 1 지층동1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