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Entertainment 문화·영화
박하선, 영화 ‘첫 번째 아이’ 주연 낙점... ‘청년경찰’ 이후 2년 만 스크린 복귀
채이슬 기자 | 승인 2019.12.14 18:37
▲ '첫 번째 아이' 박하선 / 사진: 채널A 제공

[베프리포트=채이슬 기자] 배우 박하선이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는 행보로 눈길을 끈다.

박하선이 영화 ‘첫 번째 아이’(감독 허정재)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지난 8월 뜨거운 사랑 속에 종영한 채널A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섬세한 연기로 큰 호평을 받은 박하선의 차기작 확정에 관심이 쏠린다.

박하선은 ‘첫 번째 아이’로 2017년 출연한 영화 ‘청년경찰’ 이후 약 2년 만에 스크린을 찾아 반가움을 자아낸다. ‘청년경찰’에서 박하선은 메두사라는 별명을 가진 경찰대학 신입생 훈련단장 주희 역을 맡아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이로 제38회 황금촬영상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며 뚜렷한 존재감을 남겼다.

‘첫 번째 아이’는 첫 출산 후 1년의 육아휴직 끝에 복직한 정아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박하선이 분하는 이정아는 대한민국의 평범한 30대로, 의류 회사의 대리이자 회사원 박우석(오동민 분)의 아내, 생후 14개월 아기 박서윤의 엄마다. 복직 후 정아는 각박한 현실 앞에서 혼란스러움을 느끼고, 일과 육아 모두 잘해내고 싶지만 여성에게 당연시 부가되는 육아의 무게에 짓눌리게 된다.

한편, ‘첫 번째 아이’는 2020년 하반기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채이슬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가길 1 지층동1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