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Entertainment 방송·연예
[BF리포트] '백희가 돌아왔다' 관전 포인트 셋요절복통 관전포인트 셋! 코믹x미스터리x로맨스 3色 조합! 첫 방송 기대UP
김주현 기자 | 승인 2016.06.03 19:45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코믹, 시간을 거스른 로맨스, 그리고 출생 미스터리로 단단히 무장했다. '백희가 돌아왔다'에 그 세 가지 요소가 진하게 농축되어 시청자들을 만난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백희가 돌아왔다’(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 FNC엔터테인먼트)가 다음주 월요일(6일) 드디어 첫 방송을 탄다.

‘백희가 돌아왔다’는 과거 섬월도의 스칼렛 오하라 양백희가 신분 세탁 후 18년 만에 딸과 함께 돌아와 조용한 섬을 발칵 뒤집는 좌충우돌 코믹 소동극. 섬을 주름 잡던 최강전설의 엄마 양백희(강예원 분)와 그녀보다 한술 더 뜨는 청출어람 왈가닥 딸 옥희(진지희 분)의 요란한 컴백을 시작으로 이들 모녀에게 휘둘리는 섬월도의 아저씨 3인방 범룡(김성오 분), 종명(최대철 분), 두식(인교진 분)의 왁자지껄한 한바탕 소동극은 안방극장을 떠나가게 하는 웃음 폭탄을 선사할 예정이다.

앞으로 2주간 월, 화요일 안방극장의 배꼽을 책임질 4부작 월화드라마 ‘백희가 돌아왔다’의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1. 문제적 모녀와 섬아재 삼인방의 꿀잼 소동극 : 코믹x로맨스X미스터리 3色 조합
18년 전 바람과 함께 사라졌던 ‘백희’가 돌아왔다는 소식에 섬 전체가 발칵 뒤집힌다. 돌아온 ’백희’는 과거의 살벌한 카리스마는 간데 없이 홈쇼핑 완판녀 ‘젓갈의 여왕’ 양소희’로 깔끔하게 신분세탁을 한 상태. 조신함과 우아함으로 감쪽 같이 포장한 연기에도 언뜻 새어나오는 감출 수 없는 카리스마와 허당끼 넘치는 본 모습은 배꼽잡게 만드는 코믹함을 선사한다.

백희 모녀의 컴백 소식에 반가움보다는 두려움이 앞선 정체 모를 긴장감이 섬 전체에 맴도는 가운데, 누구보다 긴장하는 것은 과거 백희와 썸씽이 있었던 섬아재 3인방 범룡, 종명, 두식이다. 이들은 혹시 백희의 딸이 자신의 아이는 아닐까 하는 마음에 전전긍긍하며 각자의 방법으로 출생의 비밀을 캐내려 한다.

여기에 18년 전 백희가 섬을 떠날 수 밖에 없게 만들었던 섬월도 스캔들의 실체가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퍼즐처럼 맞춰지는 추리극의 쫀쫀한 재미까지 더해져 좌충우돌 소동극은 숨 막히는 반전을 향해 달린다

2. 강예원, 진지희, 김성오, 최대철, 인교진, 최필립, 김현숙이라는 최정예 캐스팅
교양 넘치는 자연요리연구가 ‘양소희’와 과거의 쎈언니 ‘양백희’를 오가는 살벌하고 우아한 이중적인 매력을 선보일 강예원은 복고댄스부터 과격한 격투액션까지 다채로운 연기 변신으로 '코믹퀸' 자리를 예약하고 있다. 특히 우아하고 교양있는 척하는 가운데 자신도 모르게 튀어나오는 저렴한 어휘들과 걸쭉한 사투리는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는 역대급 코믹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백희의 딸 옥희 역을 맡은 진지희는 나이에 걸맞는 통통튀는 과격한 발랄함과 까칠한 반항끼까지 엄마보다 한 술 더 뜨는 청출어람 문제아로 섬월도의 아저씨 3인방을 쥐락펴락하는 겁없고, 철없는 맹활약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독차지할 전망이다.

섬월도의 섹시한 노총각 ‘범룡’으로 분한 김성오는 왕년의 카리스마와 현재의 '쭈글미' 넘치는 배달의 기수를 오가는 변화 무쌍한 연기를 선보인다. 능청스러운 연기는 따라올 자가 없는 최대철은 촌티가 흐르는 패션에 건들거리는 제스처까지 방구 꽤나 뀌는 섬 유지 ‘차종명’에 빙의돼 깨알웃음을 책임진다. 백희와 썸을 탔던 삼인방 중 유일한 유부남인 인교진은 과거 백희의 오른팔이었던 김현숙(장미 역)과 부부 만담 콤비를 결성, 구수하고 걸쭉한 사투리로 치고 받는 대사의 맛을 제대로 선사한다.

3. 유쾌한 대본과 디테일 연출 조합이 만들어낼 최강의 코믹 시너지
‘백희가 돌아왔다’는 최초 기획단계에서부터 시청자들이 마음껏 웃을 수 있는 즐겁고 유쾌한 드라마로 만들어 내는데 집중했다. ‘각시탈’, ‘상어’, ‘조선총잡이’ 등 디테일한 연출로 이름 높은 차영훈 PD와 ‘도도하라’, ‘내 인생의 혹’ 등 웃음 속에 감동을 녹여내는 임상춘 작가의 코믹 시너지 조합은 정신없이 웃고 우는 가운데 시간 가는 줄 모르는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특히 차영훈 PD는 지난해 유쾌한 심령로코물인 KBS 2TV 드라마스페셜2015 시즌2 ‘귀신이 돌아왔다’를 통해 웃음과 감동을 함께 전하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어 강예원, 진지희, 김성오, 최대철, 인교진, 최필립, 김현숙 등 최정예 코믹 캐스팅과 데시벨 높은 웃음에 특화된 제작진이 만들어낼 ‘백희가 돌아왔다’에 대한 관심과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다음 주 월요일 방송될 ‘백희가 돌아왔다’가 '태양의 후예',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을까. 그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백희가 돌아왔다' 포스터 ⓒKBS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가길 1 지층동1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