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riends Friends
김근태, ‘KPGA 코리안투어 QT’ 수석 합격... “꿈의 무대 입성 행복”김근태, 최종합계 6언더파 278타로 1위
박경식 기자 | 승인 2019.11.16 22:03
▲ KPGA 코리안투어 QT 수석 합격자 김근태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김근태(23)가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의 출전권을 놓고 펼쳐진 ‘KPGA 코리안투어 QT(Qualifying Tournament)’에서 수석 합격의 영광을 차지했다.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전북 군산컨트리클럽 리드, 레이크코스(파71. 7,128야드)서 펼쳐진 ‘KPGA 코리안투어 QT Final Stage(최종전)’서 김근태는 마지막 날 3개의 버디와 보기를 맞바꾸며 타수를 지켜내 최종합계 6언더파 278타로 1위에 올랐다.

경기 후 김근태는 “바람도 강하게 불고 날씨가 추워서 힘들었는데 수석 합격이라는 성적표를 받아 기쁘다”며 “대회 기간 내내 쇼트게임이 좋았다. 결정적인 상황에서 퍼트가 흔들리지 않고 잘 들어갔던 것이 수석 합격의 원동력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11살 때 아버지의 권유로 골프를 시작한 김근태는 16세에 미국으로 건너갔다. 미국에서 열린 주니어 대회에서 총 8번의 우승을 거두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그는 미국 남동부 테네시 주에 있는 테네시 주립대학 골프팀에 입학하며 골프와 학업을 병행했다. 테네시 주립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김근태는 4년의 대학 생활 중 1년을 제외하고 3년 동안 성적 우수자로 장학생에 선발되기도 했다.

김근태는 “골프와 학업 모두 놓치기 싫었다. 악착같이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대학 졸업 후에도 골프 선수의 꿈을 계속 이어 나가길 바랐고 고국인 한국에서 프로 선수로서 성공하겠다는 목표를 갖게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올해 초 귀국한 김근태는 6월 KPGA 프로(준회원)에 입회한 뒤 약 2달 뒤인 8월에 KPGA 투어프로(정회원) 자격을 취득했고 2019 시즌 KPGA 챌린지투어에서 활동했다. 최고 성적은 ’2019 KPGA 챌린지투어 14회 대회’의 공동 29위로 총 6개 대회에 출전해 3개 대회에서만 컷통과했다.

김근태는 “사실 ‘내가 한국에서 과연 잘 해낼 수 있을까’라는 걱정도 했지만 생각보다 빨리 좋은 결과를 얻어 뿌듯하고 자신감도 올랐다”며 “드디어 꿈에 그리던 KPGA 코리안투어 무대를 밟게 돼 행복하다. 평생 잊을 수 없는 하루가 될 것”이라고 미소를 보였다.

이어 “고향이 경북 대구다. 영신중학교 동창인 서요섭(23.비전오토모빌)을 비롯해 정석희(23), 박찬희(22) 등 어렸을 때부터 친했던 선수들과 함께 플레이할 수 있어 벌써부터 설렌다”고 덧붙였다.

평균 드라이브 거리가 약 280야드 정도 된다는 김근태는 본인의 장점으로 정확도 높은 아이언샷을 꼽았다. 반면 퍼트의 기복에 따라 경기력의 편차가 큰 점은 아쉬운 부분이라고 했다.

김근태는 “장점은 살리고 단점을 보완하며 2020 시즌을 준비하겠다. 서두르지 않고 차근차근 나만의 길을 걸어 나가도록 하겠다”라며 “데뷔 첫해인 만큼 큰 욕심을 내기보다는 꾸준히 좋은 활약을 펼치고 싶다. 생애 단 한 번뿐인 ‘명출상(까스텔바작 신인상)’은 꼭 수상하고 싶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 KPGA 코리안투어 QT 수석 합격자 김근태 / 사진: KPGA 제공

한편, 2016년 ‘KPGA 장타상’을 수상했던 김건하(27, 케이엠제약)가 4언더파 280타 단독 2위, 2017년 아시안투어 ‘리조트월드 마닐라 마스터스’ 챔피언이자 현재 아시안투어 상금랭킹 12위 마이카 로렌 신(23, 미국)이 2010년 아마추어로 ‘디오픈’에 참가했던 전재한(29)과 함께 3언더파 281타 공동 3위에 올라 다음 시즌 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확보했다.

통산 1승의 김성용(43)이 1오버파 285타 공동 9위, 2승의 김도훈753(30)이 2오버파 286타 단독 12위, 아마추어 신분으로 2013년 KPGA 코리안투어 ‘동부화재 프로미오픈’에서 우승했던 ‘풍운아’ 이창우(26)가 4오버파 288타 공동 14위, 통산 4승(국내 3승, 해외 1승)의 허인회(32, 스릭슨)가 8오버파 292타 공동 33위를 기록했다.

한편, 거센 바람과 갑작스러운 추위로 이날 언더파 타수를 적어낸 선수는 단 3명에 그쳤다. 120명의 선수가 참가해 나흘간 열띤 경쟁을 벌인 ‘KPGA 코리안투어 QT Final Stage’는 우승자(14번 카테고리)와 최종 상위 40명(17번 카테고리)까지 총 41명이 2020년 KPGA 코리안투어의 투어 카드를 손에 쥐며 마무리됐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46길 20 선인빌딩 6F,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19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