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riends Friends
[AFC] 신민희, 11년 만에 케이지 복귀... 중국 신예와 격돌신민희, 오는 11월 9일(토) ‘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 출전
정일원 기자 | 승인 2019.10.29 15:20
▲ 중국 18세 신예 펑 샤오찬(좌)과 맞붙는 신민희 / 사진: AFC 제공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여전사’ 신민희(34, 권영범 체육관)가 케이지로 돌아온다. 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AFC)을 통해 무려 11년 만에 복귀전을 치른다.

신민희는 오는 11월 9일(토) KBS 아레나 홀에서 펼쳐지는 ‘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에 출전한다. 중국의 신예 파이터 펑 샤오찬(18, MMC)과 입식 밴텀급서 맞대결한다.

신민희의 상대 펑 샤오찬은 18세의 신예로, 통산 전적은 6전 3승 3패다. 반면 신민희는 한국 격투기 역사에서 가장 화려한 경력을 쌓은 여성파이터 중 하나다. 지난 2002년 킥복싱을 시작한 이후 각종 입식 격투기 무대서 활동하며 통산 31전 25승 2무 4패를 거뒀다.

신민희는 김미파이브, 코리아 그랑프리, 네오파이트 등 다양한 프로 무대뿐만 아니라 무에타이 국가대표, 산타 등 아마추어 입식 격투기 무대에서도 수차례 성과를 거뒀다. 2005년 종합 격투기 무대 스피릿 MC 7회에서 여성 최초로 입식 격투기 무대에 올라 스포트라이트를 받기도 했다. 2008년 이후 피트니스 선수로 전향, 2014~2015년 미스터&미즈 인천 보디빌딩 대회 2위를 차지했다.

피트니스 선수로도 성공적인 경력을 쌓은 신민희는 ‘간절함’을 품고 케이지로 돌아왔다. 무려 11년 만에 치르는 복귀전이다.

신민희는 “어린 시절에는 격투기가 좋았고, 단지 무대에 서는 것이 좋았다. 뭔가 새로운 것이 하고 싶은 마음에 피트니스로 전향했다. 피트니스를 하면서도 항상 격투기에 대한 생각을 잊지 않았다. 어느덧 시간이 흘러 격투기에 대한 갈망이 커졌고, AFC를 만나 복귀하게 됐다”고 복귀를 결정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신민희는 "과거와 달리 지금은 몸도 많이 성장하고 단단해졌다. 과거에 없었던 힘과 여러 경험을 통해 갖게 된 테크닉이 있다. AFC의 여전사가 되기 위해 멋진 모습으로 복귀전을 치를 것이다. 여성 입식 격투기의 새로운 역사를 쓸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AFC 13 x MMC – STAR WARS in ASIA'는 KBS N 스포츠 및 중국 CCTV 5 등 다양한 채널서 생중계된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일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가길 1 지층동1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