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riends Friends
[KPGA] '손가락 욕설 논란' 김비오, 자격정지 3년→출전정지 1년 감면이사회 심의 결과, "모든 사항 인정하고 반성하는 자세 참작"
박경식 기자 | 승인 2019.10.23 16:20
▲ 갤러리를 향한 손가락 욕설로 자격정지 3년 중징계를 받았던 김비오가 출전정지 1년으로 감면됐다. / 사진: KPGA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갤러리를 향한 손가락 욕설로 자격정지 3년 중징계를 받았던 김비오(29)가 출전정지 1년으로 감면됐다.

23일 KPGA는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KPGA빌딩서 이사회를 열고 지난 10월 1일 상벌위원회에서 김비오에 내린 자격정지 3년 징계를 출전정지 1년으로 감면했다.

KPGA 측은 "이사회 심의 결과 김비오가 모든 사항을 인정하고 충분히 반성하며 뉘우치고 있는 점을 참작했다"며 "선수의 잘못은 분명하지만, 선수 보호 차원에서 벌금은 상한액인 1,000만 원을 유지하고, 자격정지 3년을 출전정지 1년으로 낮췄다"고 설명했다.

KPGA 측은 출전정지 1년으로 감면하는 대신, 김비오에 봉사활동 120시간을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120시간의 봉사활동은 KPGA 징계 역사상 최장시간이다.

이로써 김비오는 오는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 대회(공동 주관 대회 모두 포함)에 나설 수 없으며 오는 2021 시즌에 복귀가 가능하게 됐다.

KPGA 코리안투어 선수회 측은 이번 김비오 사태 이사회 심의에 대해 선수들의 매너와 에티켓을 재차 점검하고 보다 성숙된 갤러리 문화 정착에 앞장서겠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비오는 지난달 29일 대구경북오픈 최종라운드 16번홀서 스윙을 하는 도중 휴대폰 카메라 촬영음이 들리자, 해당 갤러리를 향해 손가락 욕설을 한 뒤 클럽으로 코스를 훼손해 물의를 일으켰다.

이후 상벌위에 출석해 무릎을 꿇은 김비오는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갤러리분들을 비롯해 동료 선수와 스폰서, 협회 등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죄송한 마음뿐이다. 모든 것은 협회의 결정에 따를 것이다.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심려를 끼쳐 정말 죄송하다. 협회의 결정에 모든 걸 따르겠다. 어떤 벌이든 달게 받겠다. 앞으로는 모든 분들에게 죄송함을 가지고, 프로 선수이기 전에 더 나은 사람으로 변하겠다. 다시 한번 정말 죄송하다"고 사죄의 뜻을 전한 바 있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가길 1 지층동1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