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ootball 해외축구
[BF리포트] 이란 여성들, 38년 만에 축구장 입장... “늦었지만 행복”
최민솔 기자 | 승인 2019.10.11 15:32
38년 만에 축구장 입장이 허용된 이란 여성들 / 사진: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이란의 여성들이 38년 만에 축구장에 입장해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11일(한국시간) 이란 테혜란 아자디스타디움서 펼쳐진 캄보디아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2차전서 이란이 14-0 대승을 거뒀다. 경기장을 찾은 3,500명 이상의 여성관중은 열렬한 응원으로 이란의 대승을 만끽했다.

지난 1979년 이슬람혁명 이후 이란은 공공장소 및 대형행사장서 남성과 여성을 엄격히 구별해왔다. 특히 격양된 분위기의 스포츠경기장의 경우, 남성과의 신체적 접촉을 통한 성희롱, 폭행 발생 가능성을 명분으로 지난 1981년부터 출입을 엄격히 제한했다.

올해 초 남장을 한 뒤 축구장에 몰래 들어가려다 체포된 한 이란 여성이 재판을 앞두고 분신해 사망에 이르자, 이란을 향한 국제사회의 비판 여론이 커졌다. 특히 국제축구연맹(FIFA)의 인판티노 회장이 직접 나서 여성의 축구장 입장을 허용하라는 압박을 가해 상황이 급변했다.

약 8만석 규모의 아자디스타디움서 여성관중에게 할당된 좌석수는 단 3,500여 석에 불과했다. 이란축구협회 측은 여성의 보호라는 명분을 내세워 남성 구역과 철조망으로 구분했고, 그마저도 시야가 좋지 않은 구역을 여성에게 배정했다. 여성 전용 출입구와 주차장도 따로 마련했다. 이날 여성관중석 티켓은 오픈 1시간 만에 매진됐지만, 정작 남성관중은 약체 캄보디아와의 경기에 2,000여 명의 관중밖에 몰리지 않았다.

한 이란 여성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3시간 동안 우리는 웃었고,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어떤 이는 울부짖기도 했다”며 “늦었지만 행복한 경험이었다”고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 일부 여성관중은 “좌석이 이렇게 많이 남았는데 왜 표를 더 팔지 않느냐”며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FIFA 측은 인판티노 회장의 공식 성명을 통해 “긍정적인 첫걸음을 내디뎠다. 지속적으로 이란 여성이 안전한 환경에서 축구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46길 20 선인빌딩 6F,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19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