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riends Friends
[KPGA] 마리스 알렌, '볼빅 롱 드라이브 챌린지' 우승
박경식 기자 | 승인 2019.09.25 20:39
'볼빅 롱 드라이브 챌린지' 우승을 차지한 마리스 알렌(좌)과 볼빅 최창호 상무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2019 DGB금융그룹 Volvik(볼빅) 대구경북오픈(총상금 5억 원, 우승 상금 1억 원)’ 개막에 앞서 특별한 이벤트인 ‘Volvik 롱 드라이브 챌린지’가 열렸다.

25일 경북 구미 골프존카운티 선산 18번홀(파5)에 마련된 특설 무대에서 펼쳐진 이번 이벤트에는 KPGA 코리안투어 선수 가운데 ‘팀 볼빅’ 소속이자 지난해 ‘BTR 평균 드라이브 거리’ 부문 3위와 5위에 오른 김홍택(26, 볼빅)과 김민수(29, 볼빅)를 비롯해 ‘SK telecom OPEN 2019’ 우승자 함정우(25), 2015년 ‘KPGA 코리안투어 QT(퀄리파잉 토너먼트)’ 수석 합격자 나운철(27, 뉴질랜드)과 올 시즌 ‘제2회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 공동 32위에 오른 강윤석(33),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 공동 18위의 이재진(23) 등 KPGA 코리안투어를 대표하는 주요 선수들이 참가했다.

특히 2018년 월드 롱 드라이브 투어(이하 WLD투어)의 ‘월드 롱 드라이브 챔피언십’ 우승자이자 2017년 WLD투어 ‘마일 하이 쇼 다운’에서 483야드를 적어내 역대 WLD투어 최장 거리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미국의 마리스 알렌(38, 볼빅)과 2016년 우간다투어 ‘우간다오픈’ 챔피언 미국의 조슈아 실(29.볼빅)도 참여해 대구·경북 지역의 골프 팬들에게 화끈한 장타쇼를 선보여 큰 화제를 모았다.

8명의 선수들은 각자 추첨을 통해 대진표를 완성했고 8강전은 김홍택-강윤석, 나운철-함정우, 마리스 알렌-김민수, 조슈아 실-이재진이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본 이벤트는 토너먼트 방식으로 8강전, 4강전, 결승전 순으로 진행됐으며 매 경기 정해진 구역 안으로 공이 안착해야 기록으로 인정받았다. 8강전과 4강전은 2분 안에 6번의 샷을 했고 2라운드로 치러진 결승전에서는 라운드 당 1분 30초 내 4번씩 총 8번의 샷을 실시했다.

8강전 경기에서는 김홍택이 296.4야드를 기록하며 290.1야드를 적어낸 강윤석을 제쳤고 285.5야드의 나운철이 270.9야드의 함정우를 물리쳤다. 354.4야드를 작성한 마리스 알렌은 307.4야드를 보낸 김민수를 제압했고 이재진은 308.8야드로 287.7야드에 그친 조슈아 실을 누르고 4강행에 성공했다.

이어 진행된 4강전에서 김홍택은 323.3야드로 297.3야드의 나운철을 제치고 결승전에 안착했고 마리스 알렌은 335.6야드를 날려 보내며 300.9야드에 머문 이재진을 꺾었다.

마리스 알렌 / 사진: KPGA 제공

이목이 집중된 결승전에서는 마리스 알렌이 318.8야드를 기록해 315.5야드의 김홍택을 누르고 정상에 올랐다. 마리스 알렌은 공식 기록으로는 인정되지 않았지만 359.9야드의 샷을 보내 관객들의 탄성을 자아내기도 했다. 마리스 알렌의 이벤트 대회 최고 기록은 8강전에서 기록한 354.4야드였다.

500만 원의 우승 상금을 차지한 마리스 알렌은 “우승을 해서 기쁘다. 이런 기회를 만들어 준 볼빅과 DGB금융그룹, KPGA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내일부터 진행되는 본 대회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 실력이 뛰어난 KPGA 코리안투어 선수들 그리고 조슈아 실과 함께 경기를 할 수 있어 기쁘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준우승을 거둔 김홍택은 상금 200만원을 획득했고 나머지 3위~8위 선수들에게는 각각 1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한편 26일부터 개막하는 ‘2019 DGB금융그룹 Volvik 대구경북오픈’은 29일까지 나흘간 골프존카운티 선산(파72. 7,104야드)에서 펼쳐지며 KPGA 코리안투어 주관 방송사인 JTBC골프를 통해 매 라운드 오전 11시부터 생중계된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46길 20 선인빌딩 6F,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19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