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riends Friends
[KPGA] "가족과 함께해 즐거웠어요" 더클래스 효성 패밀리 골프 챌린지 성료
박경식 기자 | 승인 2019.08.13 14:27
▲ KPGA 더클래스 효성 패밀리 골프 참가자 단체 사진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골프를 통한 가족 사랑’을 슬로건으로 한 ‘KPGA 더클래스 효성 패밀리 골프 챌린지’가 12일 충북 충주시에 위치한 동촌골프클럽에서 개최됐다.

한국프로골프협회(회장 양휘부, 이하 KPGA)와 더클래스 효성이 공동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한 ‘KPGA 더클래스 효성 패밀리 골프 챌린지’는 남녀 구분 없이 가족 2인이 1팀을 구성해 총 144명(72팀)이 참가하며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참가자 중에는 부부를 비롯해 부자, 모녀, 형제, 사촌, 장인과 사위 등 다양한 가족 구성원이 출전해 그 의미를 더했다. 비가 오락가락하면서 덥고 습한 날씨에도 참가자들은 서로를 응원하고 격려하는 ‘화합의 장’을 만들며 시종일관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이번 대회 최고령 출전자는 아들(박좌용, 46)과 함께 출전한 박병민(80) 씨였으며 최연소 출전자는 모자 관계의 박서정(35)씨의 딸 박서연(9) 양이었다. 특히 성우 안지환(50)도 성우 출신 아내 정미연(55)씨와 함께 대회에 출전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 신페리오 우승을 차지한 이근배(좌), 더 클래스 효성 오응진 상무(가운데), 박경희 / 사진: KPGA 제공

18홀 포섬 경기 방식(한 개의 공을 두 명이 번갈아 치는 방식)과 신페리오 방식으로 진행된 본 대회에서는 경기도 수원에 거주하는 이근배(61), 박경희(58) 부부가 우승을 차지했다.

남편 이근배 씨는 수상 직후 “포섬 방식의 대회는 처음이라 긴장을 좀 했다. 그래서 오늘 더블파부터 트리플보기, 더블보기, 보기, 파, 버디, 이글까지 다 해봤다. 파5홀인 9번홀에서 140m를 남기고 한 세 번째 샷이 들어가는 샷 이글이 오늘의 하이라이트였다. 아내와 좋은 추억이 됐고 앞으로도 자주 참석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아내 박경희 씨는 “남편이 어제까지만 해도 통풍으로 인해 잘 걷지도 못해서 대회 출전을 취소하려 했다. 하지만 오늘 남편의 상황이 조금씩 괜찮아지면서 출전을 했는데 이렇게 우승까지 하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메달리스트 부문 우승을 차지한 김종환(좌), KPGA 양휘부 회장(가운데), 정희숙 / 사진: KPGA 제공

신페리오 방식이 아닌 실제 타수로 계산해 가장 좋은 성적을 낸 팀에게 수여되는 ‘메달리스트’ 부문에는 경북 칠곡에서 온 김종환(48), 정희숙(45) 부부가 최종 72타를 기록하며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김종환, 정희숙 부부는 “어제 맹연습을 했다. 스크린골프장에 가서 이번 대회 코스를 선택해 9언더파를 쳤는데 오늘도 좋은 결과가 나와 기분 좋다”며 “우리 부부가 골프를 워낙 좋아한다. 골프를 하면서 가정이 화목해지고 있다. 내년에도 참가하고 싶다”고 밝혔다.

8번홀(파3)에서 진행된 ‘니어리스트’는 서상백(54), 주희원(50) 부부 팀에서 남편 서상백 씨가 티샷을 핀 3.4m에 붙여 수상했고 13번홀(파5)에서 측정된 ‘롱기스트’에는 동서지간인 신종학(42), 조일관(43) 팀에서 신종학 씨가 무려 272m의 드라이브 거리를 기록하며 다이내믹한 장타력을 뽐냈다.

KPGA 양휘부 회장은 “참가자들이 가족과 함께 재미있게 골프를 즐기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았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가족의 참된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하면서 좋은 추억으로 오랫동안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KPGA 더클래스 효성 패밀리 골프 챌린지’는 KPGA 코리안투어 주관방송사인 JTBC골프를 통해 오는 27일(화) 저녁 7시에 녹화 중계된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46길 20 선인빌딩 6F,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19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