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riends Friends
[BF리포트] 2019 KPGA 투어 프로들의 전지훈련 A to Z
박경식 기자 | 승인 2019.04.15 15:18
▲ 태국서 전지훈련을 소화한 김도훈(좌)과 박준섭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2019 시즌 KPGA 코리안투어 개막이 다가온 가운데, 선수들이 겨우내 가장 많이 땀방울을 쏟은 곳은 어디일까.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 12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8.6%인 109명의 선수들이 동남아시아 지역으로 겨울 전지훈련을 다녀왔다고 답했다.

KPGA의 조사에 따르면 선수들은 동남아시아 국가 중에서도 태국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지훈련지로 태국을 찾은 선수의 비율은 33.3%로, 3명 중 1명꼴이었다. 선수들은 태국 내에서도 방콕, 파타야, 치앙라이, 까빈부리 등 다양한 지역에 캠프를 차렸다.

미국이 24.4%로 태국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캘리포니아(LA, 샌디에이고), 플로리다, 하와이 등 분포도 다양했다. 이어서 베트남에서 전지훈련을 진행한 선수가 14.6%, 뉴질랜드와 말레이시아가 나란히 4.9%로 뒤를 이었다.

전지훈련지를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부분은 쾌적한 훈련 환경과 연습 조건(40.5%)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따뜻한 기후(31.5%)와 팀 훈련 및 레슨(9.1%), 저렴한 비용(6.3%) 순이었다.

전지훈련 기간은 19.3%의 선수들이 60일을 다녀와 가장 많은 비율을 나타냈고 40일이 13.8%, 30일과 50일이라고 답한 선수는 나란히 11%를 차지했다. 가장 짧은 기간은 10일이었고 가장 길게 훈련을 소화한 선수는 120일이라고 답했다.

▲ 2019 시즌 준비를 위해 KPGA 투어 프로들이 가장 선호한 전지훈련지는 태국인 것으로 조사됐다. / 사진: 통계: KPGA

전지훈련에서 가장 중점적으로 훈련한 부분에 대해서는 쇼트게임(40.5%)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서 퍼트(11.7%), 체력훈련(10.5%) 순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인 샷 점검(8.5%)과 스윙 교정 및 구질 변화(7.2%)에 집중한 선수들도 있었다.

전체 평균을 보면 KPGA 코리안투어 선수들은 올 시즌을 위해 45일간 따뜻하고 훈련 환경이 좋은 태국에서 쇼트게임을 집중적으로 보완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지훈련을 따로 하지 않은 11.4%의 선수들은 국내에 머물며 체력훈련에 집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선수들은 국내에 머문 이유에 대해 아내의 출산, 육아 등으로 답해 가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한편, 2019 KPGA 코리안투어는 오는 18일 경기 포천 소재 대유몽베르컨트리클럽에서 개최되는 ‘제15회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으로 막을 올린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46길 20 선인빌딩 6F,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19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