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riends Friends
[KPGA] ‘투어 10년차’ 김비오, “2019년? ‘김비오’를 증명하는 한 해가 될 것”
박경식 기자 | 승인 2019.01.30 12:29
▲ 2019년 화려한 비상을 꿈꾸는 김비오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박경식 기자] 지난 2010년 20세의 나이에 코리안투어 데뷔 후 그 해 ‘조니워커오픈’서 첫 승을 달성, 대상을 비롯해 덕춘상(최저타수상), 명출상(신인상)을 석권하며 3관왕에 오른 김비오(29, 호반건설). 그는 2011년 아시안투어 ‘난샨 차이나 마스터스’ 우승, 2012년 ‘제31회 GS칼텍스 매경오픈’, ‘SK telecom OPEN 2012’ 우승을 차지하며 거침없는 행보를 보였다.

지난해 김비오는 2013년 이후 약 5년 만에 웹닷컴투어에 복귀했지만, 18개 대회에 출전해 11개 대회에서 컷탈락했다. 그러나 그는 소중한 것을 되찾았다고 이야기했다.

김비오는 “2018년 3월 결혼한 뒤 아내와 함께 웹닷컴투어 생활을 했다. 20년이 넘게 골프를 쳤는데 이렇게 안정되고 편안한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던 것은 처음이었다. 골프를 모르던 사람이었는데 5년간 나와 연애를 하면서 골프에 대해 이해를 하기 시작했고 이제는 종종 조언도 해준다. 골프가 다시 재밌어졌다. 아내의 내조 덕분이다”라고 밝혔다.

2018년 8월 귀국한 그는 코리안투어의 4개 대회에 참가해 3개 대회에서 컷통과했다. ‘제34회 신한동해오픈’과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공동 13위에 올랐고 ‘A+라이프 효담 제주오픈 with MTN’에서는 공동 25위의 성적을 적어냈다.

김비오의 이름값에는 분명 미치지 못한 활약이었지만 그는 “당시 맹장 수술을 해 약 1달간 골프채를 잡지 못했다. 그래도 생각보다 좋은 결과가 나왔다. 그동안 말을 듣지 않았던 퍼트가 살아나기 시작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해외무대서 활동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코리안투어의 출전 대회 수가 줄어든 김비오는 코리안투어 시드를 잃을 뻔했지만, 지난해 12월 군산CC서 열린 ‘코리안투어 QT(퀄리파잉 토너먼트)’에서 공동 16위에 올라 이번 시즌 코리안투어 시드를 확보했다.

김비오는 “2009년 이후 9년 만에 ‘코리안투어 QT’에 출전했다. 워낙 오랜만이었다. 첫날에는 경기 외적인 요소들로 인해 허둥지둥하기도 했다. 경기를 치를수록 차차 적응해 나아갔다. PGA투어나 웹닷컴투어의 퀄리파잉 토너먼트에도 몇 차례 참가한 경험이 있다.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퀄리파잉 토너먼트 무대는 긴장된다. 절벽 끝에 서 있는 기분이라고 해야 하나? 정말 이 악물고 쳤다. 김도훈, 이수민, 이창우 등 실력 있는 선수들도 많았다. 그들을 신경쓰기 보다는 오직 내 플레이에만 집중했다”고 되돌아보기도 했다.

▲ 2019년 화려한 비상을 꿈꾸는 김비오 / 사진: KPGA 제공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주 무어파크에서 전지훈련에 매진하고 있는 김비오의 올 시즌 목표는 바로 ‘제네시스 상금왕’이다.

김비오는 “지난 몇 년간 좋은 성적을 내지 못했던 선수치고 너무 큰 목표를 세웠다고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항상 목표는 크게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그것을 이룰 수 있다는 충분한 자신감이 있다”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전체적으로 샷이 안정감을 찾게 되면서 페어웨이나 그린의 적중률이 높아졌다. 퍼트 연습도 꾸준히 하고 있고 그만큼 결과가 나오고 있어 만족한다”라며 “이번 시즌에는 꼭 ‘김비오가 살아있다’라는 것을 스스로에게 그리고 팬들에게 증명해 낼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그 누구보다 화려한 데뷔로 자신의 이름을 널리 알렸던 김비오. 어느덧 ‘투어 10년차’가 된 그가 그동안의 오랜 침묵을 깨고 올 시즌 다시 비상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박경식 기자  press@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46길 20 선인빌딩 6F,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19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