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riends Friends
로드FC 김승연, "올해는 타격 일변도 지양... 레슬링·주짓수 훈련 중"
정일원 기자 | 승인 2019.01.09 13:40
▲ 로드FC 김승연 / 사진: 로드FC 제공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주먹이 운다 최강자’ 김승연(30, FREE)이 확 달라진 모습으로 2019년 케이지에 오를 것을 다짐했다.

지난 2015년 데뷔한 김승연은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항상 ‘꿀잼 경기’를 만들며 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김승연은 “항상 쉽게 이길 수 있는 선수는 없다. 이왕 싸우는 거 잘못하면 KO로 질 수 있는 상대들이랑 싸우는 게 더 낫다. 강한 선수랑 하고 그 선수를 이기면 내가 더 강한 선수가 되는 거다. 격투기 선수가 상대를 고르는 건 모순이다. 싸우는 게 직업이니까 선수를 고를 거면 격투기 선수를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경기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지난해 김승연은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부상으로 인해 수술까지 받아 회복 기간이 필요했다. 지난해 말 결혼 후 운동에만 집중하고 있다.

김승연은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다녀왔다. 결혼하면서 어깨가 더 무거워져서 운동에 더 집중하고 있다. 결혼 전보다 운동을 더 많이 하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 훈련 중인 김승연의 모습 / 사진: 로드FC 제공

매일 훈련을 거듭 중인 김승연은 2019년 달라진 모습을 예고했다. 그동안 타격 위주로 경기를 꾸려온 김승연은 올 시즌 '영리하게 싸우는 선수'로의 변신을 꾀하고 있다.

김승연은 “요즘에는 스텝 연습을 많이 한다”고 운을 뗀 뒤 “종합격투기 다운 모습을 보여줘야 할 거 같아서 전체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부족한 걸 준비하면서 레슬링, 주짓수를 훈련하고 있다. 최근 경기가 서서 거칠게 싸웠다면, 이제는 종합적으로 영리하게 싸우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2019년 김승연은 최소 2번의 경기 출전을 목표로 정했다. 2018년 경기에 뛰지 못해 시합에 갈증을 느꼈기 때문.

김승연은 “2019년에는 최소 두 번은 싸우고 싶다. 목표는 세 번 경기하는 거다. 1년에 두 번 경기했던 게 데뷔전을 했던 2015년뿐이었다. 시합은 없었지만 작년에 운동을 많이 했다. 손가락이 다친 불안감 때문에 운동을 더 했다”며 2019년 계획을 전했다.

한편, 김승연이 소속되어 있는 로드FC는 오는 2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을 진행한다. 두 파이터 중 승리하는 최후의 1인은 오는 5월 제주도에서 ‘끝판왕’ 권아솔과 토너먼트의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일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46길 20 선인빌딩 6F,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19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