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Entertainment 음악
바이브 윤민수, ‘母 사기 논란’ 휩싸여 “총 1000만원 받지 못했다”윤민수 측 “해당 내용 접하고 확인 중”
김주현 기자 | 승인 2018.12.07 17:00
▲ 바이브 윤민수의 모친이 1000만원을 갚지 않았다고 주장한 피해자가 등장했다 ⓒ메이저나인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그룹 VIBE(이하 바이브)의 윤민수도 가족 사기 논란에 휩싸였다. 윤민수의 모친이 30년 전 절친에게 총 100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는 것.

7일(오늘) SBS FunE 측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강 씨와의 단독 인터뷰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강 씨는 윤민수 모친 김 씨에게 1000만원을 빌려줬고, 아직도 받지 못했다고.

강 씨는 “윤민수의 모친인 김 씨가 홀로 아이들을 키우기 너무 힘들다고 통사정을 해 1996년 3월 6일 1500만원, 같은 해 3월 13일 500만원 등 총 2000만원을 빌려줬다. 이후 김 씨는 한 차례 1000만원을 상환했지만 아직도 1000만원을 갚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당시 은행 입금 기록을 꺼내들었다.

이후 강 씨는 한차례 서울 강남 소재의 윤민수의 회사를 찾아가 윤민수의 친형에게 김 씨가 진 채무를 갚을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팩스로 입금기록 등까지 보냈지만 윤민수 친형은 “엄마가 돈을 주지 말라고 한다”며 회사를 찾아간 강 씨에게 경찰을 불러 수모를 줬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대해 바이브의 소속사 메이저나인 측 관계자는 “확인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46길 20 선인빌딩 6F,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18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