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Entertainment 방송·연예
‘오빠 사기 의혹’ 이영자 측 “이미 해결된 사안... 도의적 책임은 다할 것” (공식입장)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영자 오빠에게 사기 당했다” 글 올라와 논란
김주현 기자 | 승인 2018.12.03 14:49
▲ 한 네티즌이 "방송인 이영자의 오빠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이영자는 전혀 관여된 바 없으며, 합의를 통해 이미 해결된 사안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MBC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방송인 이영자의 오빠가 사기를 쳤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이영자 측이 “이미 합의를 통해 해결된 사안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3일(오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개그우먼 이영자의 가족에게 사기를 당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1996~7년에 큰 슈퍼마켓을 운영하고 있었다. 그 전에 대리점을 운영하면서 번 돈 6억 원을 전부 슈퍼에 투자해서 이뤄낸 결과물이었다. 97년경에 이영자의 오빠, 아버지 및 이영자 오빠 친구가 찾아와 자기가 이영자의 오빠라며 과일 야채코너를 운영하게 해달라고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영자의 오빠는 보증금도 없이 자신이 이영자의 오빠라는 부분에 신뢰만 가지고 과일야채코너를 부탁했고, 저는 못 믿겠으니 이영자를 데리고 오라고 했다. 그 다음날 이영자를 데리고 그 아버지와 함께 찾아왔다. 그 당시에 이영자는 누구나 알 정도의 인지도를 가지고 있는 방송인이었고, 설마 아버지까지 함께하는데 사기일까 싶었다. 실제로도 이영자가 와서 자기를 믿고 오빠와 아빠를 도와달라는 부탁에 일면식도 없는 이영자의 가족들을, 이영자만 보고 야채과일 코너를 맡겼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글쓴이는 “막말로 자기가 이영자의 오빠인데 돈을 떼먹겠냐면서 저에게 약 1억 원의 가계수표를 빌려갔다. 그리고 그렇게 도주해버렸다. 이영자의 아버지 및 같이 운영하던 친구라는 사람 역시 연락두절이었고, 이영자에게도 연락을 해봤지만 ‘자기는 모르는 일이다’, ‘나는 도와준 사람인데 왜 자기한테 그러냐’며 적반하장으로 욕을 했다. 결국 부도가 나고 34평 빌라와 평촌 임대아파트가 경매와 빚잔치에 넘어가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영자의 소속사 IOK컴퍼니 TN엔터사업부 측은 언론사에 자료를 내고 “사건 당사자인 이영자씨 오빠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한 결과, 오빠의 답변으로 이영자씨는 전혀 관여된 바가 없으며, 합의를 통해 이미 해결된 사안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관계를 확인한 소속사는 당사자들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처음 제보를 받았던 분을 통해 이영자씨 오빠의 주소와 연락처를 상대방에 모두 전달했다”면서 “허나 제보자는 사건 당사자와 직접 연락할 수 있도록 모든 정보를 제공해드렸음에도 국민청원을 통해 해당 사건을 공론화했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이영자씨와 함께 해당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살피며,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의적인 책임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하는 공식입장 전문이다.

금일 보도된 이영자씨 오빠 기사에 대한 소속사의 입장을 전달 드리고자 합니다. 며칠 전, 이영자씨 오빠와 관련한 제보를 접했습니다. 사건 당사자인 이영자씨 오빠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한 결과 오빠의 답변으로 이영자씨는 전혀 관여된 바가 없으며, 합의를 통해 이미 해결된 사안임을 확인했습니다.

사실관계를 확인한 소속사는 당사자들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처음 제보를 받았던 분을 통해 이영자씨 오빠의 주소와 연락처를 상대방에 모두 전달하였습니다. 허나 제보자는 사건 당사자와 직접 연락할 수 있도록 모든 정보를 제공해드렸음에도 국민청원을 통해 해당 사건을 공론화하였습니다.

소속사는 이영자씨와 함께 해당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살피며,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의적인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46길 20 선인빌딩 6F,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18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