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ootball 해외축구
[EPL 14R] 아스널, 토트넘에 4-2 완승… 리그 4위 탈환+19G 무패
정일원 기자 | 승인 2018.12.03 01:18
▲ 토트넘과의 '북런던 더비'서 4-2 완승을 거둔 아스널 / 사진: 아스널 공식 소셜미디어 갈무리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아스널이 숙명의 라이벌 토트넘과의 ‘북런던 더비’서 승리를 거두고 리그 4위를 탈환했다.

2일 오후 11시 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서 펼쳐진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과의 14라운드 경기서 아스널은 피에르 오바메양의 멀티골과 알렉상드르 라카제트, 토레이라의 연속골에 힘입어 4-2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아스널은 모든 대회 19경기서 15승 4무 무패 행진을 달렸다.

홈팀 아스널은 지난 본머스전과 마찬가지로 3-4-3 전형을 가동했다. 최전방에는 이워비-오바메양-미키타리안이 포진해 공격을 전개했고, 홀딩-무스타피-소크라티스가 백3을 구축했다.

원정팀 토트넘은 지난 첼시전서 재미를 봤던 4-3-1-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케인과 손흥민이 투톱을 이뤘고, 알리-에릭센-시소코-다이어가 다이아몬드 형태로 포진해 중원을 이뤘다.

전반 초반부터 아스널이 빡빡한 전방압박으로 토트넘을 몰아세웠다. 전반 1분 미키타리안이 압박으로 공을 뺏어낸 뒤 오른쪽 측면서 크로스를 시도했고, 오바메양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빗나갔다. 전반 7분에는 전방압박으로 토레이라가 공을 탈취한 후 이워비가 박스 왼쪽서 슈팅을 가져갔으나 수비수에 막혔다.

아스널의 전방압박에 고전한 토트넘은 최전방의 손흥민을 앞세워 반격에 나섰다. 전반 12분 역습 과정서 알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박스 오른쪽서 수비수를 제치고 슈팅을 시도했지만 레노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 23분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수비수 2명을 제치고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을 때렸으나 이번에도 레노 골키퍼를 넘지 못했다.

두 차례 아스널의 골문을 위협한 손흥민이 결국 동점골의 시발점 역할을 해냈다. 전반 29분 왼쪽 측면서 손흥민이 얻어낸 프리킥을 에릭센이 낮고 빠르게 처리했고, 니어포스트로 쇄도한 다이어가 방향만 돌려놓는 절묘한 헤더로 1-1 균형을 맞췄다.

동점골 과정에 기여한 손흥민은 전반 33분 페널티킥까지 얻어내며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케인의 스루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박스 왼쪽서 수비수들과 엉켰고,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한 것. 키커로 나선 케인이 골문 왼쪽을 꿰뚫는 강력한 킥으로 스코어 2-1을 만들었다.

순식간에 역전을 당한 아스널은 측면 공격을 통해 활로를 모색했다. 수차례 측면을 두드린 아스널은 코너킥 세트피스 상황서 슈팅 기회를 만들어내며 토트넘의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추가시간 코너킥 상황서 무스타피의 헤더가 나왔지만 요리스 골키퍼가 몸을 날려 막아내 토트넘의 리드를 지켜냈다.

▲ 전반전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2-1 리드를 잡은 토트넘 / 사진: 아스널 공식 소셜미디어 갈무리

후반 시작과 함께 아스널의 에메리 감독은 이워비와 미키타리안을 빼고 라카제트와 램지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반면 토트넘의 포체티노 감독은 다이어를 아래로 끌어내려 스리백 체제로 전환, 수비를 강화했다.

아스널은 후반 11분 오바메양의 동점골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교체 투입된 램지의 패스를 받은 오바메양이 박스 정면서 간결한 오른발 감아차기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반면 토트넘은 후반 23분 베예린의 패스미스를 손흥민이 박스 정면서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연결했지만 레노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세컨 볼 클리어링 과정서 무스타피가 부상을 당해 아스널은 귀엥두지를 투입, 이른시간에 교체카드 3장을 사용했다.

동점골로 주도권을 쥔 아스널이 결국 후반 29분 라카제트의 역전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전방압박을 시도한 램지가 포이스의 공을 뺏어냈고, 램지의 스루패스를 받은 라카제트의 슈팅이 다이어를 맞고 굴절돼 그대로 골문을 향했다. 승기를 잡은 아스널은 3분 뒤 토레이라의 쐐기골을 보태 전광판을 4-2로 수놓았다.

토트넘의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34분 손흥민과 알리를 빼고 모우라와 윙크스를 투입해 추격을 시도했지만, 후반 40분 베르통헨까지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면서 패색이 짙어졌다. 추가시간이 6분이나 주어졌지만 수적열세에 처한 토트넘은 이렇다 할 공격 기회를 잡지 못하고 무기력하게 2골차 완패를 당하고 말았다.

한편, 토트넘과의 이른바 승점 6점짜리 경기서 승리를 거둔 아스널(승점 30)은 토트넘(승점 30)을 득실차에서 앞서 리그 4위를 탈환했다. 풀럼을 꺾은 첼시(승점 31)에게 3위를 내준 토트넘은 아스널에게 4위마저 내주며 최근 6연승의 상승세가 꺾였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일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46길 20 선인빌딩 6F,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18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