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riends Friends
로드FC 김재훈, "장염으로 컨디션 조절 실패해…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
정일원 기자 | 승인 2018.05.15 20:09
▲ 아오르꺼러에 패하며 로드FC 첫 승에 실패한 김재훈 / 사진: 로드FC 제공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로드FC ‘전직 야쿠자’ 김재훈(29, 팀 코리아 MMA)이 경기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김재훈은 지난 12일 중국 북경 캐딜락 아레나에서 펼쳐진 '샤오미 로드FC 047'에서 첫 승에 도전했다. 상대는 약 2년 5개월 전, 자신에게 경기 시작 24초 만에 굴욕적인 패배를 안겨줬던 ‘쿵푸 팬더’ 아오르꺼러.

김재훈은 지금까지 치러온 경기들과는 다르게 철저한 아웃복싱으로 침착하게 경기를 운영했다. 복수를 위한 마음이 컸기에, 더욱 신중하게 경기를 끌고 가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3라운드 초반, 안면에 아오르꺼러의 니킥을 허용한 뒤 중심을 잃고 쓰러져 그대로 파운딩을 허용했다. 결국 심판이 경기를 중단시키며 김재훈의 첫 승 도전은 이번에도 실패로 돌아갔다.

귀국 전 공항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김재훈은 “니킥을 맞고 쓰러졌을 때 오른팔에 약간 충격이 있었다. 바로 미들킥에 또 맞았는데, 그때 오른팔이 잘못됐다고 느꼈다. 몸으로 눌리니까 솔직히 못 일어나겠더라. 어느 정도는 발악을 했어야 했는데 그게 제일 아쉽다”고 패배의 아쉬움을 전했다.

김재훈은 한국에 돌아와 바로 병원을 찾았다. 검진 결과, 오른쪽 새끼손가락과 팔꿈치 골절 진단을 받았다.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가던 중이었기에 충분히 아쉬움이 남을 만한 부상이었다.

시합 전 컨디션 조절에 실패한 아쉬움도 토로했다. 김재훈은 “변명일 수도 있겠지만 장염으로 시합 전에 19번이나 화장실을 다녀왔다. 그래서 몸도 너무 안 좋고, 자신감도 조금 잃어버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끝으로 김재훈은 “응원해주신 분들 정말 감사하고, 좋은 모습으로 다시 뵙고 싶다”며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로드FC는 100만 달러가 걸린 ‘ROAD TO A-SOL’을 4강전까지 진행했다.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가 결승에 진출한 가운데, 결승전 승자는 ‘끝판왕’ 권아솔과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일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46길 20 선인빌딩 6F  |  팩스 :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주현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18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