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Entertainment 음악
레인즈 “라이언 전 프로듀서, 무서웠지만 녹음 땐 친절” (데뷔 쇼케이스)레인즈 이기원 “라이언 전, 실제로 만나보니 부산 사투리 쓰시더라”
김주현 기자 | 승인 2017.10.12 16:17
 
 
▲ 레인즈 김성리, 이기원 ⓒ프로젝트 레인즈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레인즈 멤버들이 라이언 전 프로듀서에 대해 이야기했다.

12일(오늘) 오후 2시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이하 프로듀스101)’ 파생 그룹 레인즈(RAINZ)의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진행은 MC하루가 맡았다.

‘프로듀스101’의 메인 타이틀곡 ‘나야 나’를 작곡한 히트 프로듀서 라이언 전은 레인즈의 데뷔 타이틀곡 ‘Juliette(줄리엣)’을 비롯해 이번 앨범 전반적인 프로듀싱에 참여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리더 김성리는 “‘프로듀스101’ 당시에는 사실 좀 무서웠다. 아우라도 있으시고. 하지만 녹음실에서 다시 만났을 때는 잘 대해주시고 유쾌하게 대해주셔서 재미있게 녹음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기원도 “라이언 전 작곡가님께서 TV로 봤을 땐 무서워 보이고 센 인상이신 것 같았다. 하지만 실제로 만나보니 부산 사투리를 쓰시면서 친근하게 대해주셨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디어 쇼케이스를 성황리에 마무리한 레인즈는 금일 오후 7시 30분 ‘RAINZ SHOWER(레인즈 샤워)’라는 타이틀로 미니 라이브를 개최하고 팬들과 만난다.

김주현 기자  kjkj803@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46길 20 선인빌딩 6F,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  팩스 : 070)4025-3979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주현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17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