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riends Friends
[BF리포트] KPGA 역대 '장타왕' 4인방의 2017 시즌 출사표
정일원 기자 | 승인 2017.03.09 11:41
▲ '매일유업 오픈 2016'에 참가한 김태훈 / 사진: KPGA 제공

[베프리포트=정일원 기자] KPGA 역대 '장타왕' 4인방이 2017 시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KPGA 코리안투어 통산 2승을 기록 중인 ‘테리우스’ 김태훈(32.신한금융그룹)은 2013년 평균 드라이브 거리 301.067야드로 장타상을 거머쥐었다. 2013 시즌에 평균 드라이브 거리가 300야드를 넘긴 선수는 김태훈이 유일했다.

이후 2014년 288.791야드로 드라이브 거리 부문 5위, 2015년 281.25야드(12위), 2016년 287.128야드(25위)의 시즌 평균 드라이브 거리를 적어낸 그는 올 시즌 장타자의 면모를 다시 한 번 뽐내겠다는 각오다.

김태훈은 “공을 멀리 보내는 것은 언제나 자신 있었지만 한동안 드라이버 티샷의 방향성이 좋지 않아 경기력의 기복이 심해졌고 거리에 큰 욕심을 내지 않게 됐다. 다행히도 최근 드라이버 티샷의 거리와 정확도가 잡히기 시작했다. 성적도 우선이지만 기회가 된다면 장타왕도 조심스럽게 노려보겠다”라고 밝혔다.

지난해 6월 오른팔 이두근 신경에 염증이 생기는 부상을 입은 그는 시즌 종료 후 3개월 동안 부상 완치를 위해 재활에만 전념하며 굵은 땀방울을 흘렸다.

약 3주 전부터 본격적인 훈련을 시작한 김태훈은 “평소보다 새 시즌 준비를 늦게 하게 됐지만 아팠던 부위의 통증이 사라져 만족한다. 재활 기간 동안 골프채를 잡지 못해 무뎌진 샷감을 끌어올리는데 집중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태훈에게 이번 시즌은 남다르다. 시즌이 끝난 뒤면 약 3년간 교제한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기 때문. 그는 예비 신부에게 반드시 우승 트로피라는 큰 선물을 선사하겠다는 굳은 의지다.

▲ '2016 DGB금융그룹 대구경북오픈'에 참가한 허인회 / 사진: KPGA 제공

2014년 KPGA 코리안투어 평균 드라이브 거리 296.78야드, 일본투어(JGTO) 평균 드라이브 거리 299.16야드로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에 장타왕에 오른 최초의 선수 허인회(30.JDX멀티스포츠)는 정교한 장타로 다승을 꿈꾼다.

2014년 일본투어 ‘도신 골프 토너먼트’ 에서 28언더파 260타의 기록으로 일본투어 최저타수 기록을 세우기도 한 그는 “장타의 이점은 더 가까운 거리에서 그린을 공략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거리만을 고집하다가 정확도가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그래도 선수라면 누구나 장타를 원할 수밖에 없다. 장타의 이점이 워낙 크기 때문이다”라고 말하기도.

허인회는 지난해 9월 국군체육부대에서 전역 후 출전한 세 번째 대회만인 ‘2016 DGB금융그룹 대구경북오픈’에서 평균 드라이브 거리 314야드로 참가 선수 중 가장 멀리 보낸 데 힘입어 준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그는 “올해는 KPGA 코리안투어와 일본투어를 병행할 예정이기 때문에 체력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시즌 거리에 비해 부족했던 티샷의 정확성을 정교하게 다듬고 퍼트의 거리감을 맞춰보는 등 감각적인 부분을 살리는데 힘을 쏟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장타를 통해 프로 데뷔 이후 한 번도 해보지 못한 다승을 이루고 싶다”라고 밝혔다.

▲ '2016 DGB금융그룹 대구경북오픈'에 참가한 김건하 / 사진: KPGA 제공

지난 시즌 평균 드라이브 거리 294.705야드로 KPGA 장타상을 차지한 김건하(25)도 장타왕 의 타이틀 방어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현재 미국에서 전지훈련에 매진하고 있는 그는 “드라이브 거리는 남자 선수들의 자존심이다. 선수들 사이에서도 장타 경쟁을 의식하는 경우가 많다”며 “장타의 비법은 스윙 아크를 최대한 크게 하는 것이다. 큰 아크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유연성이 필요하기 때문에 유연성 트레이닝에 주력하고 있다. 올 시즌 매 대회 철저한 코스 공략법을 세워 시원한 장타로 프로 데뷔 첫 승에 도전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 '넵스 헤리티지 2016'에 참가한 김봉섭 / 사진: KPGA 제공

2012년 평균 드라이브 거리 309.087야드로 역대 최고 거리를 기록하며 KPGA 장타왕에 오른 ‘괴력의 장타자’ 김봉섭(34.휴셈) 또한 장타 제왕의 자리를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 화려한 장타를 앞세워 5년 연속 장타상을 차지했던 김대현(29.캘러웨이)을 밀어내고 새로운 장타왕에 등극한 그는 당시 허벅지 둘레가 무려 27인치라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봉섭은 “아무래도 다른 선수들보다 멀리 보낸다는 것은 타수를 줄이는 데 조금 더 쉬울 수 있다. 온 힘을 다해 치는 것보다 헤드 무게로 가볍게 치는 연습을 많이 했는데 비거리가 줄지 않는다. 투어 데뷔 10년이 넘었는데 여전히 골프에 대해 배우고 있다. 근육이 많은 것이 조금 불편함을 느껴 몸무게를 줄였더니 몸도 가볍고 샷도 잘 된다. 몸의 균형감을 맞추기 위해 매일 밸런스를 맞추는 운동을 하고 많이 뛰고 있다. 올 시즌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물론 ‘장타=우승’ 이라는 공식은 항상 성립하지 않는다. 거리 못지않게 정확성도 중요하다. 또한 위기관리 능력과 쇼트게임, 정신력을 포함한 다른 부분도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데 많은 영향을 준다.

그럼에도 장타자가 유리한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다른 선수들보다 조금이라도 짧은 클럽으로 조금이라도 짧은 거리에서 그린을 공략한다는 것은 굉장한 마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KPGA 코리안투어를 대표하는 장타자인 김태훈, 허인회, 김건하, 김봉섭이 올 시즌 화려한 장타를 앞세워 우승컵을 품에 안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일원 기자  1one@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일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37길 24-9 B02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