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ootball 국내축구
[K리그 클래식] FC서울, 2017시즌 선수단 배번 확정올해도 데얀 9번, 박주영 10번… 컴백 하대성 16번
최민솔 기자 | 승인 2017.01.25 11:15
 데얀과 박주성은 그대로 각 9번과 10번을 달게 됐다 ⓒFC서울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FC서울의 2017년 선수단 배번이 확정됐다.

FC서울이 하나의 출사표인 등 번호 확정과 함께 정유년의 각오를 새롭게 다진다. FC서울은 24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17 시즌 확정된 배번을 공개했다. 

팬들이 가장 궁금해했던 데얀과 박주영은 지난 시즌 착용했던 각각 9번, 10번의 유니폼을 그대로 입게 됐다. 주장 곽태휘(55번)를 필두로 김치우(7번), 고요한(13번), 주세종(6번), 오스마르(5번) 등의 FC서울 핵심 전력들도 지난 시즌 K리그 클래식 우승의 영광을 안겨준 배번과 다시 함께한다.

단연 눈에 띄는 건 윤일록의 바뀐 번호이다. 윤일록은 이번 시즌 11번을 부여 받았다. FC서울에 입단해 24번, 17번 등과 함께 했던 그가 받은 가장 앞 번호이다. 보통 축구에서 11번은 팀에서 가장 발빠른 선수에게 부여되는 번호다. 윤일록은 “좋은 번호를 받아서 기쁘고 책임감도 더 생긴 것 같다. 그만큼 운동장에서 더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이다”며 소감을 전했다.

지난 시즌 25번을 달았던 이석현은 23번과 함께 하게 됐다. 친정 컴백을 알린 하대성은 FC서울 팬들에게 익숙한 16번을 다시 달게 됐다.

 FC서울 구단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된 2017 선수단 배번 ⓒFC서울

새로 이적한 선수들도 FC서울에서의 역사적인 첫 배번과 함께했다. 먼저 ‘레드소닉’ 이상호는 8번을 부여 받았다. 이상호는 “FC서울 팬들에게 있어 의미가 있는 번호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FC서울 8번의 의미를 잊지 않고 팬들의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8번은 FC서울의 레전드로 꼽히는 아디 코치가 달던 등 번호다. 2017 시즌 신광훈은 이전 팀에서도 사용하던 17번을 선택했다. 김근환은 38번으로 FC서울에서의 첫 시즌을 시작한다.

황현수(2번), 심상민(19번), 김정환(27번) 등 FC서울의 미래라고 불리우는 선수들은 전보다 앞 번호를 받으며 촉망받는 새싹들임을 증명했다. 신인 선수들도 FC서울에서의 첫 등 번호를 받았다. 황기욱은 29번, 윤종규는 43번과 함께 한다. 손무빈(31번), 김한길(32번), 박민규(33번), 박성민(36번)도 FC서울에서 이름과 함께 자신을 상징할 첫 번호를 만났다.

한편 2017시즌 배번을 확정 지은 FC서울은 26일(목) 인천공항을 통해 홍콩으로 떠난다. FC서울은 홍콩 구정 컵 대회를 통해서 2017시즌 배번을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46길 20 선인빌딩 6F,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19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