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백
    여백
  • 여백
HOME Football 국내축구
[K리그 챌린지] 강원의 짜릿한 역전 드라마, 이랜드 꺾고 2위 도약
최민솔 기자 | 승인 2016.10.03 21:29
이랜드와의 경기에서 천금같은 결승골을 만들어낸 강원 서보민 선수 / 사진:강원FC 제공

[베프리포트=최민솔 기자] 강원FC가 서울이랜드를 상대로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연출하며 2위로 도약했다.

강원FC는 2일 잠실주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38라운드 서울이랜드와의 원정경기서 서보민의 천금 같은 역전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17승8무9패(승점 59)를 기록하며 단숨에 2위로 올라섰다.

최윤겸 감독은 4-3-3 포메이션으로 이랜드를 상대했다. 방찬준과 장혁진, 서보민이 스리톱으로 나섰다. 한석종-루이스-세르징요가 중원을 지켰다. 정승용-안현식-이한샘-백종환이 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양동원이 꼈다.

전반 중반까지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다. 강원FC가 주도권을 쥐고 이랜드를 밀어붙였지만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비가 쏟아지면서 세밀한 플레이가 이뤄지지 않았다. 잠실경기장에 적응을 마치고 나서야 강원FC는 슈팅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전반 30분 루이스가 절호의 찬스를 잡았다. 상대 패스를 가로채 페널티박스로 진입해 오른발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공격을 이어 간 강원FC는 전반 40분 일격을 당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타라바이에게 헤딩골을 허용했다. 강원은 동점골을 만들기 위해 분주히 움직였지만 골은 터지지 않았고 전반이 0-1로 종료됐다.

강원FC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장혁진과 방찬준을 빼고 허범산과 마테우스를 투입하며 공격진 변화를 꾀했다. 마테우스가 후반 1분 헤딩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강원FC의 공격은 이어졌다. 후반 11분 결실을 맺었다. 오른쪽에서 올라온 서보민의 크로스를 받은 마테우스가 빼어난 집중력을 보이며 골망을 흔들었다. 상대 골키퍼와의 충돌과 혼전이 이어진 상황에서 끝까지 볼에 집착하며 흐르는 공에 발을 대 골대 안으로 밀어 넣은 것.

강원FC는 동점골에 만족하지 않고 공격을 몰아쳤다. 노력이 후반 30분 역전골로 이어졌다. 서보민이 벼락 같은 중거리 슈팅으로 골문을 가르면서 승부를 뒤집었다. 후반 막판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다. 강원FC는 후반 43분 루이스 대신 최진호를 투입해 추가골을 조준했다. 탄탄한 수비를 중심으로 서울이랜드의 공격을 막으면서 한 방을 노렸다. 강원FC는 끝까지 집중력을 유지하며 승리를 차지했다.

강원FC는 블랙아웃(메인스폰서 유니폼 광고를 검정색으로 가리는 것) 철회 이후 이랜드와의 경기를 포함한 6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벌이며 우승 고지에 바짝 다가섰다. 선두 안산의 승격 자격이 상실된 가운데 지금 순위를 유지하면 강원FC는 플레이오프를 거치지 않고 클래식으로 직행하게 된다.

이랜드 홈인 잠실에서 이랜드를 꺾고 2위로 도약한 강원의 드라마가 클래식 승격으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민솔 기자  solsol@beffreport.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BEST Entertainment / Football Friends 글이 주는 감동. 베프리포트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ㆍ광고문의
주식회사 베프리포트  |  T/F 02-521-1793
등록번호 : 경기 아 51330  |  등록 및 발행연월일 : 2015년 11월 2일
제호: 베프리포트   |  발행인·편집인 : 정일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민솔
발행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37가길 1 지층동1호,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경춘로 2248번길 40
대표문의 : 1one@beffreport.com  |  보도자료 : press@beffreport.com
Copyright © 2020 베프리포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